치즈, 살 빼는 데 이롭나? 해롭나?

피자, 나초 등 고열량 음식이 더 문제

치즈가 살 빼는 데 도움이 되는지를 두고 찬반이 엇갈린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모든 음식에 치즈를 넣을 기세다. 피자, 파스타야 그렇다 치고 떡볶이, 김치볶음밥, 불닭발에도 치즈를 얹는다.

낙농진흥회에 따르면 10년 전 1인당 연간 2kg이었던 치즈 소비량은 최근 두 배에 육박하는 3.7kg까지 늘었다. 소비량이 늘면서 치즈가 살 빼는 데 도움이 되는지를 두고 찬반이 엇갈린다. 미국 건강 매체 ‘에브리데이 헬스’가 짚었다.

전통적인 의견은 치즈가 살 빼는 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 지방이 많아 열량이 높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러나 최근엔 다이어트와 지방에 관한 관점이 변하고 있다. 예컨대 키토제닉 다이어트처럼 지방을 충분히 섭취하는 식단 역시 살 빼는 데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또 치즈는 불포화지방산의 일종인 공액 리놀레산이 풍부하다. 몸에 지방이 축적되는 걸 막고, 세포 내 미토콘드리아를 활성화해 기초대사량을 늘린다. 즉, 살 빼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성분이다.

2013년 미국 프레드 허친슨 암센터의 연구가 ‘살 빼는 데 이롭다’는 편에 섰다. 치즈 등 유지방이 풍부한 음식을 다량 섭취하면 비만 위험이 낮아진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반면, 하버드 보건 대학원의 2012년 연구는 ‘도움이 안 된다’는 쪽이다. 장기적으로 유제품을 많이 먹는다고 살이 빠지거나 체지방이 줄었다는 증거는 없었다는 것. 다만, 치즈 등을 먹어 늘어난 열량을 다른 음식에서 줄인다면 단기적으로 약간의 효과는 나타났다.

한쪽 편의 손을 들어줄 만한 결론은 아직 나지 않았다. 치즈는 유익한 성분이 많지만 기본적으로 열량이 높은 음식이다. 적당히만 먹으면 치즈 탓에 살찔 일은 없지만, 그렇다고 살 빼는 것까지 기대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

특히 치즈는 그 자체만 먹기보다 살 빼는 데 해로운 음식과 결합하는 경우가 많다. 피자, 나초, 라자냐 등 탄수화물, 지방, 나트륨이 많은 고열량 음식에 토핑하기 때문이다. 피자 먹고 찐 살을 치즈 탓으로만 돌릴 순 없는 노릇이다.

치즈는 보통 단단할수록 지방 함량이 많다. 체중 감량 중이라면 모차렐라, 리코타, 코티지처럼 지방이 적은 치즈가 유리하다. 페타치즈는 공액 리놀레산이 풍부해 체지방 감소를 도울 수 있다. 성분표를 살펴 나트륨 함량이 적은 제품을 고르는 게 좋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익명

    논란의 대상이지만 치즈의 다이어트 효과는 예측하기 어렵다.하지만 1인당 치즈 소비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은 그만큼 치즈의 소비량이 증가하고 있다는 증거이기도하다.치즈를 먹고 싶은데 살찌는 것이 두렵다면, 단백질 함량이 높고 나트륨은 적은 브랜드를 선택하면 된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