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펫+]반려동물과의 애정표현, 뽀뽀는 괜찮을까?

칫솔을 물고있는 강아지
반려견의 구강을 청결하게 유지해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반려견은 몸으로 다양한 감정을 나타낸다. 오랜 외출 후 귀가했을 때, 맛있는 간식을 먹을 때 모두 보호자의 얼굴을 핥고 입을 맞추는 것으로 즐거움과 애정을 표현한다. 반려견에 구강 세균이 있다면 어떨까? 구강 세균을 가지고 있는 반려견과 입을 맞춰도 괜찮을까?

◆ 뽀뽀는 멈춰!

노원25시 동물병원 오상혁 원장은 “반려견과의 뽀뽀는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피하는 게 좋다”고 전했다. 보호자의 침과 강아지 침의 산성도가 달라 반려견의 입속 세균이 사람 입에 옮겨왔을 때 살아남지 못한다. 보호자 입에 상처가 있으면 상황은 달라진다. 강아지의 구강 세균이 상처를 통해 인체로 침투해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입안에 상처가 있거나,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는 뽀뽀 등의 애정표현을 피하는 게 현명하다. 오 원장은 “반려동물의 구강 상태를 깨끗하게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정기적인 칫솔질로도 반려동물의 구강 내 유해 세균을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 치태와 치석부터 관리

반려동물 치아에 쌓이는 치태와 치석은 유해 세균의 온상이다. 치태는 구강 내 세균이 음식 찌꺼기나 잔여 단백질 등과 섞이며 치아에 달라붙은 것이다. 치태가 쌓이고 굳어지면 치석으로 악화된다. 치석에는 많은 유해 세균이 있어 반려동물의 구취와 치주 질환을 일으키기 때문에 일상 속 관리가 필요하다. 양치와 스케일링으로 치태나 치석을 제거할 수 있지만 이미 치은염이나 치주염 등의 구강 질환으로 악화됐을 땐 병원 치료가 필요하다.

구강 질환 증상이 심각할 땐 세균이 혈류를 타고 들어가 심장, 뇌 등 다른 장기에 영향을 미쳐 심각한 질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 미국 수의치과협회는 반려견의 치아 관리를 깨끗이 하는 것으로 수명을 20-30% 연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국내 반려동물 실태를 살펴보면 생후 3년 이상인 반려견의 80%, 반려묘의 70%가 치주 질환을 앓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건강한 구강 관리 위해선?

치태와 치석 없는 건강한 구강을 유지하기 위해선 ‘양치질’이 가장 효과적이다. 1주일에 2-3회 반려동물 전용 칫솔과 치약으로 깨끗이 양치하자. 반려동물 성격에 따라 양치질이 힘든 경우가 있다. 이때는 치약을 묻힌 거즈를 손가락에 감아 양치해 치태를 제거하자.

양치를 처음 하는 반려동물은 공포심을 갖고 거부할 수 있다. 한 번에 모두 깨끗이 닦는다는 생각보단 매일 조금씩 나눠 깨끗하게 닦는 것도 양치질에 익숙해지고 치아 건강을 증진하는 방법이다. 스케일링은 1년에 1-2회 정도 받아 구석에 쌓인 치석을 제거한다.

◆ 유산균은 증상에 따라 선택해 급여

반려동물 전용 구강 유산균을 먹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유산균은 유해균을 억제하고 유익균을 증식해 구강 상태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준다.

SCIE 등급의 저널인 미국 수의치과학회지(Journal of veterinary dentistry)에 게재된 반려동물 구강 병원균 연구에 따르면, 구강 유산균 균주 oraCMU와 oraCMS1이 사람뿐만 아니라 반려동물의 구강 내 병원균을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는 구강 유산균 전문기업 오라팜과 충북대 수의과대가 공동연구로 진행됐다. 연구팀 관계자는 “유해성이 가장 높은 박테리아인 진지발리스와 포사이시아를 각각 75.8%, 58.8% 감소시키고 뉴클레튬과 인터미디아를 각각 65.0%, 99.6% 감소시켰다”라고 말했다. 오라팜은 연구 결과를 토대로 구강 유산균과 장 유산균 100억 마리를 투입해 개발한 올인원 유산균인 펫바이옴을 판매하고 있다.

또 다른 반려동물 유산균을 생산 업체인 조앤강은 반려동물의 구강 유산균 조공 바이오사이언스 구강 파우더를 판매하고 있다. 뉴질랜드 브리스사의 유산균 Blis K12와 M18을 원료로 사용했다. Blis K12는 반려동물의 구취를 감소시키고 M18은 치석의 원인인 플라그 유발 박테리아의 성장 억제에 도움을 준다.

건강식품 전문 기업인 종근당바이오는 라비벳 장 건강&구강 유산균을 생산하고 있다. 라비벳 장 건강&구강 유산균은 구강 유산균 오랄 프로텍트L과 장 유산균 3종을 함께 넣었고, 플라그 형성 억제와 구내염 예방 및 항산화 기능을 위해 비타민B2와 비타민C STAY-C50 성분을 추가했다.

이외에도 반려동물 구강 유산균 제품은 다양하게 시판되고 있다. 구강 상태나 질환 증상을 확인하고 유효 균수를 비교해 선택해야 한다. 또 일부 간식 형태로 나온 제품 중엔 유효 균수가 적고 칼로리만 높은 경우도 있으니 꼼꼼히 비교해 고르자.

김혜원 기자 henta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