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환자, 엄마 되면 생존율 높아져” (연구)

임신 후 호르몬 상승으로 유방암 재발 걱정 불필요

유방암에 걸린 뒤 출산한 여성은 생존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유방암에 걸린 뒤 아기를 갖는 것이 생존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오히려 유방암에 걸린 뒤 아기를 갖지 않는 여성보다 생존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유럽인간생식배아학회(ESHERE) 연례회의에서 발표된 영국 에든버러대 연구진의 발표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7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유방암은 호르몬에 민감하기 때문에 임신 중 호르몬 수치가 상승하면 유방암이 재발할 확률이 높아지거나 생존 확률이 낮아질 수 있다고 여겨져 왔다. 암세포는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같은 성호르몬의 자극을 받아 성장한다.

에든버러대 생식건강센터의 리차드 앤더슨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이런 통념을 확인하기 위해 스코틀랜드 암 등록부와 영국 국립임산부데이터베이스의 환자 데이터를 분석했다. 1981년~2017년 40세 미만의 여성 5200명이 유방암 진단을 받았다. 연구진은 이중 유방암 진단 후 아기를 출산한 290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유방암 진단 후 출산을 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 전반적인 생존율이 더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호르몬 수용체 양성 유방암에 걸렸던 여성들도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또한 진단 시 종양 단계, 이전 임신 기간, 연령을 함께 분석했다. 그 결과 유방암에 걸린 뒤 생애 첫 임신한 사람의 생존율이 더 높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유방암에 걸리기 전에 임신한 경험이 있던 여성은 나중에 아기를 갖든 말든 비슷한 생존율을 보였다. 유방암에 걸렸을 당시 나이가 젊은 경우 엄마가 됐을 때 생존율이 더 높았다.

유방암 치료 후 아기를 갖은 여성은 대부분 진단 후 5년 이내에 출산을 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앤더슨 교수는 “유방암 치료를 받고 난 뒤 아기를 갖고 싶어하는 여성들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는데 그들을 충분히 안심시킬 수 있는 결과”라고 말했다.

학술 회의에서 제시된 연구 결과는 동료 검토를 거쳐야하는 학술지에 발표될 때까지 예비로 간주된다.

한건필 기자 hangur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