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연봉 2억 3070만 원, 보건의료인력 중 가장 높아

치과의사는 1억 9490만 원, 한의사는 1억 860만 원

보건의료인력 보수 및 연평균 증가현황 [표=보건복지부]
병원, 치과, 보건소, 한의원, 약국 등 요양기관에 근무하는 보건의료인력 중 임금 수준이 가장 높은 직종은 의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7일 발표한 ‘보건의료인력 실태조사’에 의하면 의사의 연평균 임금은 2억 3069만 9494원이었다. 치과의사는 1억 9489만 9596원, 한의사는 1억 859만 9113원, 약사는 8416만 1035원, 한약사는 4922만 881원, 간호사는 4744만 8594원이었다. 임금이 가장 낮은 직종은 간호조무사다. 연평균 임금이 2803만 7925원이었다.

최근 10년간 임금이 가장 빠르게 늘어난 직종도 의사였다. 연평균 5.2%의 증가율을 보였다. 한의사와 응급구조사 2급은 2.2%로 가장 적게 늘어났다.

단,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 약사는 2019년 대비 2020년 임금이 각각 2.3%, 2.1%, 6.4%, 0.7% 줄었다. 이는 코로나19 로 국민들의 의료 이용이 일시적으로 감소했기 때문일 것으로 분석된다.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 모두 봉직의보다는 개원의, 여성보다는 남성의 임금이 높았다.

의사 기준으로 개원의는 2억 9428만 2306원, 봉직의는 1억 8539만 558원으로 봉직의는 개원의의 63.0%에 해당하는 임금을 받았다. 성별로는 남성 의사가 2억 4825만 3152원, 여성 의사가 1억 7286만 6111원으로 여성이 남성의 약 69.6%를 받았다.

치과의사는 개원의가 2억 1148만 9263원, 봉직의는 1억 2147만 1337원이었고 성별로는 남성이 2억 886만 8244원, 여성이 1억 4594만 5029원이었다.

한의사는 개원의가 1억 1621만 1162원, 봉직의가 8638만 8549원이고 성별로는 남성이 1억 1266만 2445원, 여성이 9081만 2122원이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