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 복숭아 건강하게 먹는 법

비타민C와 항산화 성분 풍부…후숙하면 더 달아져

복숭아는 비타민C와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 심장질환, 뇌졸중, 암 예방에 도움을 준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복숭아의 제철은 종류에 따라 6월 천도, 7월 백도, 8월 황도로 이어진다. 쉽게 물러 장기 보관이 어려운 탓에 제때 먹지 않으면 다음 해 여름을 기약해야 한다.

미국 심장 협회(AHA)에 따르면 복숭아는 비타민C와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 심장질환, 뇌졸중, 암 예방에 도움을 준다. 항산화 성분은 잘 익을수록, 싱싱할수록 더 많다.

복숭아는 칼륨이 풍부하다. 혈압을 올리는 나트륨을 체외로 배출하는 덕분에 고혈압 환자에게 좋다. 식이 섬유가 많아 포만감을 주고 장 건강을 돕는다. 특히 수용성 식이 섬유인 펙틴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춘다.

복숭아는 다른 음식과 잘 어울린다. 샐러드나 요거트에 넣으면 풍미를 돋운다. 시금치나 케일 등 샐러드 채소의 밋밋한 맛을 거들어 먹기 좋게 해준다. 특히 살사 등 매운 소스와 결합하면 단맛이 더 강하게 느껴진다. 차나 스무디 같은 음료에도 좋지만, 케밥 등 구이 요리에 곁들여도 좋다.

복숭아는 수확 후 며칠 후숙하면 더 달아진다. 1~3일 안에 먹는다면 실온 보관하면 그만이다. 더 오래 보관하려면 신문지에 싸서 지퍼백에 담아 냉장고에 넣는다. 1주일 정도 보관할 수 있다. 다만 냉장 보관하면 단맛이 떨어질 수 있다. 먹기 1시간 전쯤 꺼내 냉기가 사라지면 다시 단맛이 회복된다.

제철이 지나면 통조림 제품으로 먹는 수밖에 없다. 연구에 따르면 통조림 제품도 영양 성분상으로는 갓 수확한 복숭아와 큰 차이는 없다. 다만 통조림에는 인위적으로 당분을 넣은 시럽이 있으니 과하게 섭취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익명

    복숭아는 여름에 사랑받는 과일입니다.그 맛은 향기롭고 여러가지 비타민과 미량원소가 풍부하여 사람들의 건강에 아주 리롭다.복숭아는 칼륨이 풍부하다. 혈압을 올리는 나트륨을 체외로 배출하는 덕분에 고혈압 환자에게 좋다. 식이 섬유가 많아 포만감을 주고 장 건강을 돕는다. 특히 수용성 식이 섬유인 펙틴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춘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