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식환자 위한 새로운 돌파구 찾았다”

중증 천식환자, '카르니틴' 정상 수치보다 낮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증 천식환자는 대사 산물인 ‘카르니틴(carnitines)’이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카르니틴은 세포 에너지 생성과 면역 반응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심한 천식환자의 소변에서 정상 수치보다 소량 검출됐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가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호주 에디스 코완대학의 스테이시 레인크(Stacey Reinke) 박사 등이 주도한 연구에 따르면 증증 천식환자는 경증에서 중등도 천식환자 및 건강한 개인과 비교해 소변에서 뚜렷한 생화학적(대사산물) 프로파일을 나타냈다고 미국 과학진흥협회(AAAS)의 과학뉴스사이트 유레크얼러트가 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연구팀은 중증 천식의 다양한 하위 유형을 확인하기 위해 11개국 600명 이상 참가자의 소변 샘플을 분석했다. 그 결과 카르니틴이라고 불리는 특정 유형의 대사 산물이 심한 천식환자에게서 감소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추가 분석에서 카르니틴 대사가 중증 천식환자에서 낮았다. 이러한 발견이 천식 치료법을 개발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세계 천식 환자는 약 2억6200만 명으로 추산되는데, 중증 천식의 경우 기존 여러가지 약물 치료에도 불구하고 통제되지 않을 때 나타난다. 따라서 질병의 기본 메커니즘 이해를 통한 새로운 치료옵션 개발이 필요하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