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 불러오는 나쁜 습관 4

가족력 10% 미만, 체중 관리 등 생활습관 중요

췌장암은 유전보다 생활 습관이 미치는 영향이 커 일상 속 관리가 중요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췌장은 위장 뒤쪽에 붙어 있다. 이자라고도 부르는데, 각종 소화액과 인슐린 등 호르몬을 분비한다. 즉 음식물을 분해하고 혈당을 조절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췌장암은 예후가 불량한 대표적 암이다. 위치가 깊숙해서 조기에 발견하기 어려운 까닭이다. 종양이 아주 커지기 전까지, 또는 다른 장기로 퍼지기 전까지는 별다른 증상이 없다는 것도 문제다. 췌장암 환자 가운데 5~10%는 유전적 소인을 가지고 있지만 생활 습관도 중요하다. 미국 ‘잇디스낫댓’이 췌장암을 유발하는 나쁜 습관 4가지를 정리했다.

◆ 흡연 = 췌장암 발병 원인 중 흡연이 차지하는 비율은 약 25%. 각종 연구에 따르면,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췌장암에 걸릴 위험이 두 배에서 열 배까지 높다. 췌장암을 예방하려면 절대 금연할 것. 시가나 무연 담배도 멀리해야 한다.

◆ 육식 = 한국에서 췌장암 발생 빈도가 높아진 것은 식습관이 서구화된 영향도 크다. 고기를 줄이고 과일과 채소의 비중을 늘려야 한다. 특히 소시지나 베이컨 같은 가공육은 먹지 않는 게 좋다. 12편의 논문을 분석한 결과, 가공육을 매일 50g 먹을 때마다 췌장암 관련 위험이 19% 증가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 음주 = 알코올은 몸에 들어오면 아세트알데히드로 바뀌는데, 아세트알데히드는 DNA에 손상을 입힌다. 세포는 손상을 복구하려는 시도에 나서게 되고, 그 과정에서 오류가 나면 종양이 생긴다. 아세트알데히드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지정한 1급 발암 물질. 췌장암뿐 아니라 구강암, 식도암, 간암, 직장암, 유방암 등을 유발할 수 있다.

◆ 비만 = 미국 국립암연구소의 조사에 따르면, 비만한 사람은 체중이 정상인 사람에 비해 췌장암 위험이 45% 높았다. 특히 성인이 되면서 살이 급격히 찐 사람, 체질량지수에 비해 허리둘레가 굵은 사람은 조심해야 한다. 췌장암에 걸렸을 경우, 비만한 사람이 정상 체중인 사람에 비해 생존율이 낮다는 사실도 기억할 것. 식단 조절과 함께 규칙적인 운동이 필요하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개 댓글
  1. 조기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 장서혜

    이자라고도 부르는 췌장은 위장 뒤쪽에 붙어 있는데 각종 소화액과 인슐린 등 호르몬을 분비하여 음식물을 분해하고 혈당을 조절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예후가 불량한 대표적 암인 췌장암을 예방하는 방법은 금연, 고기 줄이고 과일과 채소의 비중 늘리기. 술 줄이기, 비만이 되지 않도록 관리하기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