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양 속 오염물질, 심혈관 건강에 해로운 영향(연구)

과학자들, 오염된 흙과 심장병 사이 연관성에 대해 경고

흙 속의 중금속과 살충제 성분이 심혈관계 시스템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흙에 스며든 살충제와 중금속이 심혈관계 시스템에 해로운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기존 연구에 대한 메타 분석 연구는 심혈관 질환에 중점을 두고 토양 오염과 건강의 관계를 조사했다. 토양오염 물질은 중금속, 살충제, 플라스틱 등을 포함한다. 연구팀은 오염된 토양이 혈관의 산화 스트레스를 증가시키고, 염증을 유발하며, 체내 시계를 교란시킴으로써 심혈관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해마다 공기, 물, 토양의 오염으로 인해 적어도 900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다. 공해와 관련된 질환, 그리고 사망자 중 60% 이상은 만성 허혈성 심장질환, 심장마비, 뇌졸중, 부정맥 등 심혈관계 질환이 차지한다. 독일 마인츠대 의료센터 토마스 뮌젤 교수는 “토양 오염은 대기 오염에 비해 위험성을 알아차리기 쉽지 않다”면서 “그러나 토양에 있는 오염물질이 염증과 생체 시계를 교란시키는 것을 비롯해 다양한 메커니즘으로 심혈관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증거가 쌓이고 있다”고 말했다.

오염된 토양은, 사람들이 사막의 먼지, 비료 성분, 플라스틱 입자를 호흡하면서 몸속으로 들어오게 된다. 카드뮴과 납과 같은 중금속, 플라스틱, 살충제와 같은 유기 독성 물질도 입을 통해 흡수될 수 있다. 토양오염 물질은 또한 강으로 흘러들어 오염된 물을 만들어낸다.

심혈관 질환의 위험 증가와 관련 있는 것으로 살충제를 들 수 있다. 농업과 화학 관련 산업 종사자가 가장 큰 노출에 직면하고 있지만 일반인들도 오염된 식품, 흙, 물을 통해 살충제를 접할 수 있다.

카드뮴은 공기, 물, 토양, 식품 등에서 적은 양이 자연적으로 발생하지만, 산업과 농업 분야에서 발생된다. 비흡연자의 경우 식품이 카드뮴의 주요 공급원이다. 새로운 분석은 혈중 카드뮴 수치가 높은 중장년층이 뇌졸중과 고혈압 위험이 높다는 한국의 연구를 인용했다.

납은 광업, 제련, 제조 및 재활용 과정을 통해 발생해 환경 오염을 유발한ㄴ다. 여러 연구에 따르면 여성 및 당뇨병 환자들에게서 높은 혈중 납 수치와 관상동맥질환, 심장마비, 뇌졸중 등 심혈관 질환 사이 연관성을 발견했다. 또 다른 연구들은 비소 노출과 관련해 심혈관 질환 사망 위험이 더 높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비소는 산업 공정으로 인해, 농작물에 오염된 물을 사용함으로서 증가할 수 있다.

연구팀은 “중금속으로 인한 토양오염과 심혈관계 질환의 연관성은 특히 오염에 노출이 심한 저소득, 중진국에서 문제가 된다”면서 “하지만 과일 채소 고기가 이러한 중금속을 흡수하고 식품 공급체인의 세계화가 확산되면서 지구촌의 문제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는 오염된 공기 분진의 잠재적 위험을 언급했다. 사막의 먼지는 먼 거리를 이동할 수 있다. 중국과 몽골의 흙에서 발생한 입자와 일본의 심장마비 확률 증가와 관련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도 있다. 일본의 심혈관 응급실 방문 횟수는 이들 지역에서 날아온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 21% 더 많았다.

나노와 미세 플라스틱이 심혈관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인구 기반 연구는 없었다. 하지만, 이 입자들이 혈류에 도달할 수 있고, 장기로 이동해 전신 염증과 심장 대사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적 있다.

다양한 토양오염물질이 심혈관계 질환에 복합적으로 미치는 영향에 대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 연구팀에 의하면 더 많은 지식을 얻기까지, 바람에 날린 먼지에 노출을 제한하기 위해 마스크를 쓰고, 오염 물질을 없애기 위해 물을 여과해 마시고, 건강한 토양에서 자란 식재료를 사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다.

연구는 유럽심장학회지《심혈관 연구》에 발표됐다. 원제는 ‘Soil and water pollution and human health: what should cardiologists worry about?’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