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심해지는 암내…액취증 의심 증상

흰옷 누렇게 변하고 암내 풍긴다면 액취증

액취증이 있으면 겨드랑이에서 악취가 날 수 있다. [그래픽=최소연 디자이너]
‘암내’가 고민인 사람은 찜통더위에 더 힘들다. 꿉꿉하고 푹푹 찌는 무더위에는 흘리는 땀의 양이 많은 만큼 냄새도 심하다. 말 못할 고민 액취증의 대표적인 증상과 대처방법을 알아보자.

◆ 암내 나는 이유

몸에는 ‘에크린’과 ‘아포크린’이라는 두 가지 땀샘이 있다. 전신에 분포하는 에크린샘은 99%가 수분으로 이뤄져 있다. 끈적이지 않고 냄새도 거의 없는 맑고 투명한 땀이다. 다한증은 에크린샘의 과다 분비로 발생한다.

아포크린샘은 에크린샘보다 10배 크다. 겨드랑이, 귀, 눈꺼풀, 유두, 배꼽, 회음부에 분포하는데 95%는 겨드랑이에 집중됐다. 아포크린샘에서 분비되는 땀 성분은 단백질, 당질, 지질 등을 포함해 점도가 높다. 아포크린샘에서 분비된 땀은 흰옷을 누렇게 변색시킬 수 있다. 본래 냄새가 나지 않지만, 피부에 상주하는 세균이 땀을 분해하면서 지방산과 암모니아를 만든다. 액취증의 특징인 ‘암내’가 난다.

액취증은 우리나라 인구 7%에서 발생하며 여성이 남성보다 발생 빈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전력이 있어 부모 한 명만 액취증이 있어도 자녀에게 액취증이 생길 가능성은 50%다. 사춘기 이전이나 노인에게는 액취증이 잘 생기지 않는다.

◆ 액취증 자가진단과 치료 

액취증을 의심할 수 있는 증상은 5가지가 있다. ▲냄새 때문에 사회생활에 영향을 받는다 ▲다른 사람에게서 냄새가 난다는 소리를 들었다 ▲양쪽 겨드랑이에 티슈를 끼운 다음 5분 후 꺼내면 역겨운 냄새가 난다 ▲흰옷을 입으면 저녁에는 겨드랑이 부위가 누렇게 변해있다 ▲귀지가 건조하지 않고 축축하게 젖어 있다 등이다. 이런 증상이 있다면 병원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평소 자주 씻고 땀 억제제를 바르면 도움이 될 수 있다. 여름에는 통풍이 잘 되는 옷을 입는 것이 좋다. 겨드랑이 부위에 털이 많으면 냄새는 더 심해지니 제모도 한 방법이다. 영구제모를 하면 모근뿐만 아니라 모근 주위 아포크린선까지 파괴돼 냄새가 확연히 줄어든다.

증상이 심하면 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겨드랑이 주름을 따라 피부를 절개하고 피하지방층을 잘라내 땀샘을 제거하는 피하절제술과 초음파 또는 레이저 지방 흡입기로 피하지방층을 흡입해 아포크린샘을 제거하는 지방흡인술이 있다. 다만, 수술로 아포크린샘을 완전히 제거할 수 없으며 재발할 수도 있다. 청소년기에는 수술을 권장하지 않는다. 사춘기가 지나며 증상이 호전될 수 있고 수술 후 성장이 계속되면서 땀샘이 다시 생성돼 액취증이 재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노원을지대병원 성형외과 민경희 교수는 “액취증은 아포크린샘이 커지고 땀 분비가 많아지기 시작하는 사춘기 이후부터 젊은 성인에게 많이 발생한다”며 “최근 아이들의 성장 속도가 빨라지면서 액취증으로 병원을 찾는 청소년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액취증이 있으면 학교생활, 사회생활 등 일상에 문제가 있을 뿐 아니라 타인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다. 냄새 때문에 고민이라면 숨기지 말고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