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렁탕에 소금 안 넣고 먹다.. 유재석의 경우

혈관 질환 증가하는 여성 갱년기... 싱거운 식생활로 미리 준비해야

방송인 유재석이 결혼 후 짜게 먹지 않는 등 식습관이 크게 달라졌다고 밝혔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너무 짜게 먹으면 건강에 나쁘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나트륨(소금) 성분은 몸에 꼭 필요하지만 지나치면 고혈압, 신장병, 심장병, 위암 등 질병 위험을 높인다. 그렇다고 설렁탕, 곰탕에 소금을 넣지 않고 먹을 수 있을까? ”무슨 맛으로 먹냐“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설렁탕에 소금 안 넣고 먹는 유재석의 경우를 보자.

◆ 계속 싱겁게 먹었더니, 곧 적응… ”짠 김치-깍두기가 옆에 있어요“

방송인 유재석이 29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서 결혼 후 식습관이 크게 달라졌다고 밝혔다. 그는 ”예전에는 굉장히 짜게 먹었다. 결혼 후 아내(나경은 전 아나운서)가 놀란 게 제가 설렁탕에 소금을 굉장히 많이 넣어 먹는 것이었다. (국물 맛도 보기 전에) 제가 무심코 소금을 많이 넣는다는 것을 자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은 설렁탕 등에 소금을 넣지 않고 먹는다. 처음에는 ‘이거 너무 밍밍한데?’ 하는데, 먹다 보면 금세 적응이 된다”고 했다. 설렁탕, 곰탕을 먹을 때 대부분 김치나 깍두기 등을 곁들인다. 모두 소금으로 절여 이미 충분히 짠 음식들이다. 설렁탕에 소금을 넣지 않거나 적게 넣어도 어느 정도 맛을 맞출 수 있다.

◆ 소금 과다 섭취… 고혈압, 신장병, 심장병, 뇌졸중 등의 위험요인

이날 전문가로 출연한 김성권 전 서울대 의대 교수(신장내과)는 “짜게 먹으면 몸 안의 소금이 잘 배출이 안 돼 몸이 붓는다. 이런 생활이 지속되면 신장병이 오고, 일상 생활이 어려운 만성 콩팥병, 만성 신부전, 혈액 투석으로 이어져 굉장히 어려운 경우에 빠지게 된다”고 했다.

뮤지컬 배우 김소현의 부친인 김성권 박사는 서울대병원 정년 퇴임 후 ‘싱겁게 먹기 실천 연구회’를 이끌고 있다. 김 박사는 “짜게 먹으면 고혈압, 심근경색, 뇌졸중이 발생하게 되고 위암과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며 “평소 싱겁게 먹으면 면역 기능이 좋아진다”고 했다.

◆ 혈관 질환 증가하는 여성 갱년기… ”싱거운 식생활로 미리 준비하세요“

남녀 모두 갱년기를 겪지만 여성은 특히 폐경기로 인해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 감소가 두드러진다. 이 호르몬은 혈관을 보호한다. 고혈압은 50세 이전까지는 남자가 더 많지만 60세부터 여성 환자가 더 늘어나기 시작한다. 폐경 이후 고혈압이 급격히 증가해 70세가 넘으면 여성이 남성보다 고혈압 유병률이 더 높다(질병관리청). 따라서 갱년기를 앞둔 중년 여성은 음식을 싱겁게 먹어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뇌졸중(뇌경색-뇌출혈) 등에 대비해야 한다.

우리나라 사람은 하루 평균 약 10g의 소금을 섭취한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량 5g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소금(나트륨)의 주요 공급원은 양념류(소금, 간장, 된장 등), 배추김치, 라면 등이다. 하루 소금 권장 섭취량은 1티스푼 정도인 6g 이하다.

소금을 적게 먹으면 혈압이 낮아진다. 소금에 대한 감수성이 높은 비만, 당뇨병, 고혈압의 가족력이 있는 사람이 저염식을 하면 혈압이 더 효과적으로 낮아진다. 소금 섭취와 칼로리 섭취의 상관관계가 높기 때문에 칼로리를 줄이면 소금 섭취량을 줄일 수 있다. 흔히 먹는 양념 뿐 아니라 빵에도 소금이 꽤 들어 있다. 김치, 깍두기가 충분히 짠데 설렁탕에 소금을 많이 넣을 필요는 없다. 유재석의 선택이 옳은 것이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3개 댓글
  1. 국시대감

    이해를 돕기 위해 예를 들어보죠.

    한끼당 나트륨 섭취 권장 한계를 100 이라고 해요…

    곰탕에 80 만큼이 들었고 곁들이는 김치로 10 만큼 섭취한 경우와

    곰탕에 50 만큼이 들어있고 김치로 60 만큼 섭취했다면…

    총 나트륨 섭취량만 따지면 어느게 더 해로울까요…

    또 한가지 중요한 요인… 곰탕 등 국물요리 먹을 때 국물을 다 먹지 않고 일부를 남기는 것도 중요 포인트!

    단순히 곰탕 하나에만 생각이 집중되면 안되겠죠? 중요한 건 총 섭취량입니다.

    1. 명랑시니어

      이해를 돕기 위해 예를 들었다고 하셨지만 가정에 오류가 있기도 하고 곰탕에 소금 안넣어 드시는 분들에 대해 편견을 가지고 계시는 듯 해요. 저도 유재석씨가 저와 비슷한 패턴을 가졌다는 걸 이 기사를 보고 알았는데, 나트륨 섭취량이 절대적으로 적은 것이지 짠 반찬울 이용해 총량을 맞추지 않습니다. 소금을 적당히 또는 많이 넣어 드시는 분들을 유심히 보는 편인데, 총량을 맞추기 위해 깍두기, 김치 섭취를 유효하게 줄이시는 분들을 본 적이 없네요.
      유재석씨의 저 말은, 간의 총량을 맞춘다기 보다 사람들이 통상 먹는 김치, 깍두기의 양만으로도 간은 충분하다고 얘기하는 걸 거에요.(저와 비숫한 패턴인 거 같아 감히 추정해 봅니다) 한 발 더 나가서 저런 분들은 계란후라이에도 소금 안넣습니다. 그냥 싱겁게 드시는 분들입니다.

      1. 국시대감

        총량을 일부러 끼워 맞추는 사람은 없다는 거 공감합니다. 다만, 염분섭취 겸하면서 1년만에 15Kg 감량 두번 성공한 제 개인적 경험을 토대로 적어봤어요. 물론 운동도 겸하긴 했지만… 국물을 남기는 거 아주 큰 효과를 봤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 동물성 단백질 (고기, 생선, 우유, 계란) 끊고, 식물성 단백질 (두부, 콩) 로 대체한 것도 큰 요인이었구요… 어쨋거나 제 글에 댓글, 관심 주셔서 고맙습니다. 내내 건강한 나날들 보내시기를 ~~~~~ ^^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