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오염여부 확인 위한 마우스·기니피시 실험 폐지된다

식약처, 생물학적 제제’ 시험항목에서 이상독성부정시험 삭제

백신 등 생물학적제제의 외래물질 유입 등 오염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실시했던 이상독성부정시험이 삭제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신 과학 수준과 국제적으로 조화된 품질 기준을 생물학적 제제에 반영하기 위한 ‘생물학적제제 기준 및 시험방법’ 일부개정고시안을 29일 행정 예고하고, 7월 19일까지 의견을 받는다고 밝혔다.

생물학적제제는 생물체에서 유래된 물질이나 생물체를 이용해 생성시킨 물질을 함유한 의약품으로 물리적·화학적 시험만으로는 그 역가(力價)와 안전성을 평가할 수 없는 백신, 혈장분획제제 및 항독소 등이 해당된다.

주 개정 내용은 완제의약품에 대해 실시하는 ‘이상독성부정시험’을 삭제하는 것으로, 고시 개정 시 생물학적제제에서 폐렴구균 백신 등 총 48종은 해당 시험을 실시하지 않아도 된다.

식약처는 그동안 제조·품질관리를 준수하는 제조과정이 자리를 잡으면서 외래물질 유입 가능성이 최소화됐고, 완제의약품에서 수행하는 무균시험, 엔도톡신시험 등으로 제품의 오염 여부 확인이 가능해 이상독성부정시험 폐지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상독성부정시험은 제조 시 유입될 수 있는 외래 물질로 인한 이상반응을 확인하기 위해 마우스나 기니피그에 약물을 투여해 7일간 관찰하는 실험이다. 미국·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이미 이상독성부정시험을 삭제했다.

김용주 기자 kgfox1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