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엘바이오, 기술이전 ‘ABL001’ 마일스톤 600만불 수령

에이비엘바이오(대표 이상훈)는 ABL001(CTX-009/ES104/NOV1501)의 임상 개발이 진척됨에 따라 콤패스 테라퓨틱스(Compass Therapeutics, Inc.)로부터 마일스톤 600만 달러(약 78억 원)를 수령한다고 27일 밝혔다.

콤패스 테라퓨틱스(나스닥 CMPX)는 나스닥 시장에 상장된 미국 바이오 기업이다. 지난해 트리거 테라퓨틱스(TRIGR Therapeutics)를 인수하며 ABL001(CTX-009)에 대해 한국을 제외한 전세계 권리를 보유하게 됐다. 중국 내 권리는 엘피사이언스(Elpiscience)에게 이전됐다.

이 계약에 따라 임상 1상까지는 에이비엘바이오가, 이후 임상 2상부터는 콤패스 테라퓨틱스가 진행하게 된다. 에이비엘바이오는 ABL001의 임상 1b상 완료하고, 그 결과를 3월 29일 발표했다.  ABL001의 미국 임상2상은 이미 FDA로부터 IND 승인을 받은 상태이며, 올해 3분기경 첫 환자 투여를 진행할 예정이다.

ABL001은 VEGF-A(Vascular Endothelial Growth Factor A)와 DLL4(Delta-Like Ligand 4)에 작용해 암 조직 내 신생혈관 생성을 억제하는 이중항체다.

콤패스 테라퓨틱스와 한국 내 권리를 보유한 한독이 협력해 담도암 환자 대상 다국가 임상 2상을 현재 한국과 미국에서 진행 중이다. 중국에서는 엘피사이언스가 진행성 결장직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1/2상을 진행하고 있다.

김용주 기자 kgfox1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