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예방접종, 알츠하이머병 위험 줄인다? (연구)

노인들에게 독감 예방 접종을 하면 몇 년 동안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줄어든다는 것을 발견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적어도 인플루엔자 백신을 한 번 맞은 사람들은 4년 동안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가능성이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보다 40% 더 낮게 나타났다. 미국 텍사스대 보건과학대 연구팀이 65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한 전국적인 대규모 표본에서 독감 예방 접종을 받은 환자와 비접종 환자 사이 알츠하이머병 발병 위험을 비교한 연구 결과이다.

제1저자 에이브람 버크빈더는 “우리는 노인들에게 독감 예방 접종을 하면 몇 년 동안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줄어든다는 것을 발견했다”면서 “보호 효과의 강도는 매년 독감 백신을 접종받은 햇수만큼 증가했다”고 말했다. 알츠하이머 발병률은 해마다 독감 백신을 꾸준히 접종한 사람들이 가장 낮았다는 얘기다. 앞으로 연구는 독감 백신 접종이 이미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린 환자의 증상 진행률과도 관련이 있는지 평가해야 한다.

이번 연구는 2년 전 텍사스대 연구팀이 독감 백신과 알츠하이머 병의 위험 감소 사이의 연관성을 발견한 데 뒤를 이어 나왔다. 새로운 연구는 각 93만5887명 씩 독감 백신을 맞은 환자들과 비접종 환자들을 포함함으로써 이전 연구보다 훨씬 더 큰 샘플을 분석했다.

4년 간 추적 관찰 기간 중 독감 예방접종 환자의 약 5.1%가 알츠하이머병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동안 비접종 환자의 8.5%가 알츠하이머병에 걸렸다. 이같은 결과는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독감 백신의 강력한 보호 효과를 보여주지만 이 과정의 기본 메커니즘에 대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

수석 저자인 폴 슐츠 교수는 “다양한 백신이 알츠하이머 병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는 증거가 있기 때문에, 독감 백신의 특정한 효과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면역체계는 좀 복잡하다”고 말했다. 즉, 폐렴과 같은 면역체계에 대한 일부 변화는 알츠하이머병을 악화시키는 방식으로 면역체계를 활성화시킬 수 있다. 그러나 면역 체계를 활성화하는 다른 요인은 이와 다른 방식으로, 즉 알츠하이머 병으로부터 보호하는 방향으로 작용할 수 있다. 그러므로 면역체계가 어떻게 알츠하이머 병의 결과를 악화 혹은 개선하는지 더 많은 것을 밝혀내야 한다.

미국에서는 알츠하이머 병이 600만 명 이상의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고령화로 인해 그 숫자는 증가하고 있다. 과거의 연구들은 독감 백신 외에도 파상풍, 소아마비, 헤르페스감염증 등 다양한 성인 백신에 대한 사전 노출과 치매위험의 감소의 연관성을 발견했다.

따라서 코로나 백신 도입 이후 더 많은 시간이 흐르고 장기에 걸친 후속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면, 코로나 백신 접종과 알츠하이머병 위험 사이 유사한 연관성이 있는지 조사할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연구는 《알츠하이머 병 저널》에 실린다. 원제는 ‘Risk of Alzheimer’s Disease Following Influenza Vaccination: A Claims-Based Cohort Study Using Propensity Score Matching’.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