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개 제약·스타트업 기업 참여한 ‘디지털헬스위원회’ 본격 가동

제약바이오협회 산하에 구성…위원장에 한종현 동화약품 사장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3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회관에서 제1차 디지털헬스위원회를 개최했다.

제약바이오업계의 디지털치료제 개발 등 산업혁신과 변화를 선도할 조직이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산하에 본격 가동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최근 공모를 통해 디지털헬스위원회 구성을 완료하고 23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위원회에는 △동아제약 △동화약품 △박스터 △삼진제약 △안국약품 △유영제약 △제일약품 △파마리서치 △한독 △한미약품 △휴온스 △GC녹십자 △라이프시맨틱스 △베이글랩스 △빅씽크 △올라운드닥터스 △에임메드 △웰트 등 총 18개의 제약기업과 디지털헬스 스타트업 등이 대거 참여했다.

위원장은 동화약품 한종현 사장, 부위원장은 경대성 한미약품 이사와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가 선임됐다. 간사는 강성지 웰트 대표가 맡는다.

위원회는 디지털헬스케어의 정의가 개념적, 정책적 등 여러 개인만큼 협회가 주도가 되어 용어를 명확하게 정의하고, 이를 대외적으로 선언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또 디지털헬스케어는 한국이 주도권을 잡을 수 있도록 제약바이오협회가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제약바이오협회는 향후 주기적으로 위원회를 개최하고, 디지털헬스를 둘러싼 과제 공유부터 연구개발 및 지원, 정부부처 및 유관단체와의 업무협력 등 산업성장 기반을 조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용주 기자 kgfox1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