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이상을 위한 뱃살 관리 아침메뉴 5

건강한 아침식사는 뱃살을 줄이고 건강 증진에 도움을 준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나이가 들면 평생 말랐던 사람도 살이 오른다. 특히 뱃살이 두둑해진다.

먹는 양이나 운동하는 시간이 예전과 같아도 몸매가 달라지는 건 대사 속도가 떨어지기 때문. 식단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 특히 아침 식사가 중요하다.

뱃살이 고민인 50대라면 뭘 먹는 게 좋을까? 미국 ‘잇디스낫댓’이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 달걀 = 아침을 든든하게 먹되 탄수화물 섭취는 줄이고 단백질 섭취는 늘리는 게 좋다. 삶은 달걀 두 알로 하루를 시작할 것. 포만감이 길게 지속되기 때문에 점심에 폭식하는 걸 막을 수 있다. 베이글이나 핫케이크 같은 가공 탄수화물에 비해 혈당을 관리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 요거트 = 그릭 요거트 170g에는 단백질이 14-18g 들었다. 칼슘과 프로바이오틱스도 풍부하다. 설탕이 들어가지 않은 플레인 제품을 고를 것. 대신 블루베리나 견과류 등을 얹으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 땅콩버터 = 토스트나 오트밀을 먹을 때는 땅콩 등 견과류로 만든 버터를 곁들이는 게 좋다. 건강한 지방과 식물성 단백질이 포만감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땅콩버터는 체중 감량뿐 아니라 두뇌 손상을 막고 심장을 건강하게 지키는 데도 도움이 된다.

◆ 코티지치즈 = 영양사 코트니 단젤로에 따르면, 뱃살을 뺄 때 제일 중요한 건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 단백질은 식욕 촉진 호르몬의 분비를 억제하고 공복감을 완화한다. 무엇보다 근육 손실을 막기 위해서는 매일 몸무게 1kg당 1g의 단백질을 먹는 게 좋다. 식감이 부드러워 아침 식사로 적당한 코티지치즈는 대표적인 고단백 식품. 100g당 단백질이 11g 들어 있다.

◆ 연어 = 건강한 지방은 신진대사를 촉진해 체중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오메가-3가 대표적이다. 연어를 비롯해 고등어, 멸치, 꽁치 같은 등 푸른 생선은 오메가-3의 보고. 그밖에 호두나 아몬드, 들기름이나 아마기름에도 오메가-3가 많이 들어 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개 댓글
  1. 박용규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 조기연

    오늘 아침 땅콩버터 조금과 오트밀로 아침 식사를 했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