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채기 한번에도… 중년들, 무너지는 허리뼈

[사진=아이클릭아트]

 

골다공증, 요추압박골절 위험

주부 황모씨(55)는 마트에 다녀온 후 허리와 등이 끊어지는 것 같은 심한 통증을 느꼈다. 무거운 짐을 들고난 뒤라 일시적인 근육통이라 생각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통증은 점점 심해졌다. 허리는 물론 앞가슴까지 통증이 와서 숨도 쉬지 못할 정도였다.

 

급하게 병원을 찾은 황 씨는 정밀진단 결과, 2번 요추(허리뼈)가 내려앉은 것을 발견했다. 황 씨의 질환은 골다공증 성 ‘요추압박골절’이었다. 요추압박골절은 골절이라 해서 뼈가 부러지거나 금이 간 상태가 아니라 서로 간격을 유지하면서 맞물려 있어야 할 허리뼈가 납작하게 내려앉은 증상을 말한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요추압박골절은 보통 높은 곳에서 떨어지거나 미끄러져 넘어질 때 발생하거나 외부의 강한 힘에 의해서 척추 뼈가 골절돼 납작하게 변형되는 질환이다. 60대 이상의 노년층에서는 버스 내 덜컹거림 등의 작은 충격으로도 유발될 수 있다.

 

이 질환은 골다공증 환자에게는 특히 위험하다. 골다공증으로 골밀도가 낮아지면서 푸석푸석해진 척추 뼈가 기침이나 재채기 같은 가벼운 충격에도 쉽게 주저앉고 찌그러질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폐경기 여성의 경우 에스트로겐이 급격하게 저하되거나 소실되는데, 이는 칼슘의 결핍으로 이어져 약해진 골밀도 때문에 평소에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운동을 할 때도 요추압박골절이 발생할 수 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전문가는 “요추압박골절은 여성이 남성보다 5배 이상 발병률이 높은 것이 특징인데, 척추 뼈에서 골밀도 소실되는 현상이 뚜렷이 발생하기 때문”이라며 “요추압박골절 증상을 방치할 경우 찌그러진 척추 뼈로 주변 척추 뼈까지 연쇄적으로 부러질 수 있으며, 허리는 굽고 엉덩이는 뒤로 빠지는 척추후만증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몇 년 전만 해도 골다공증에 의한 요추압박골절이 발생하면 허리 보조기를 착용하고 2~3개월 정도 가만히 누워 있는 것이 치료법의 전부였다. 압박 골절된 척추에 반죽된 골 시멘트를 주사기로 주입해 뼈를 빨리 굳게 하는 척추성형술이 개발됐는데, 시술 당일부터 보행이 가능할 정도로 완치율이 높은 편이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요추압박골절은 약해진 뼈가 원인이기 때문에 전문의의 진단과 처방을 통해 골다공증과 같은 증상을 개선하는 것이 필요하다. 짠 음식을 멀리해 염분으로 체내 칼슘이 소실되는 것을 예방하고, 멸치나 우유, 칼슘 보조제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한 비타민D가 부족하면 장에서 칼슘 흡수가 잘 되지 않기 때문에 하루 30분 정도의 일광욕을 통해 비타민D 생성을 돕는 것도 도움 된다. 이 원장은 “골다공증이 있었던 환자가 허리 통증이 전보다 갑자기 심해지면 단순히 물리치료만 받으려고 할 것이 아니라 바로 척추관절병원에서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찰을 받고 치료 및 수술 여부를 상의해야 한다”며 “가족력이나 음주 등 골다공증 위험요소가 있다면 50세 이후 골밀도 검사를 받아보고, 꾸준한 운동을 통해 뼈에 자극을 주어 골질 강화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