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이노엔, 엑소좀 기반 신약 개발 나선다

공동연구 업무협약식 [사진=HK이노엔]
HK이노엔(HK inno.N)은 27일 엑소좀 기반 약물전달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와 바이오신약 후보물질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차세대 약물 전달체로 주목받고 있는 ‘엑소좀’을 활용한 신약 후보물질 발굴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엑소좀은 세포 내에서 만들어지는 나노 입자로, 엑소좀에 약물을 탑재할 경우 부작용을 줄이면서 원하는 표적에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어 최근 관련 연구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는 엑소좀 내부에 고분자 약물을 자유로운 형태로 탑재하고 이를 표적 세포 내부에 안정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차별화된 엑소좀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미국, 일본, 중국 등 5개국에서 관련 기술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 엑소좀 기반 항염증 신약 후보물질의 임상 1상을 호주에서 승인받았다.

HK이노엔은 바이오연구소를 중심으로 만성 질환과 급성 호흡기 감염병에 대한 엑소좀 치료제를 개발하며 바이오신약 파이프라인을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글로벌 엑소좀 시장은 아직 개발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으나 대량 생산, 규제 등의 한계가 극복되면 시장 규모가 급격히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얼라이드 마켓 리서치는 2030년 글로벌 엑소좀 시장 규모가 3조원 이상으로 성장할 것이라 전망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