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먹으면…좋은 음식 콤비 vs 나쁜 음식 조합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음식도 궁합이 있다. 함께 먹으면 시너지 효과를 내는 음식 콤비가 있고, 반대로 득보다 실이 늘어나는 음식 조합도 있다. 이와 관련해 ‘허프포스트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같이 먹으면 좋은 음식 콤비와 반대로 영양학적 이점이 줄어드는 조합에 대해 알아본다.

◇좋은 음식 콤비

△생선+마늘

생선을 먹을 때 마늘을 곁들이면 일부 암을 예방할 뿐 아니라 자연적인 면역력 촉진제가 되기도 한다. 마늘은 나쁜 콜레스테롤(LDL)의 증가를 억제하고 심장 건강에도 도움을 준다.

△강황+후추

카레에 주로 쓰이는 황금색 양념인 강황에는 당뇨병 예방 효과 등 몇 가지 장점이 있다. 특히 후추와 함께 쓰면 강황의 생물학적 이점이 더 충분히 발휘된다.

△브로콜리+토마토

라이코펜이 풍부한 토마토와 브로콜리를 함께 먹으면 전립선(전립샘)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 결과에 따르면, 종양의 크기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시금치+레몬

샐러드에 감귤류를 살짝 뿌리면 먹음직스럽고 잎채소들은 영양의 보고로 변한다. 시금치, 케일, 근대 등 식물에 있는 철분은 비타민C와 함께 먹으면 흡수가 더 잘 된다.

레몬주스나 딸기 조금, 약간의 피망을 더하면 식물성 철분이 생선이나 고기에 있는 형태로 변한다. 그것은 인체의 면역력을 향상시키고 기운을 북돋아준다.

△토마토+아보카도

연구에 따르면, 토마토처럼 색깔이 짙은 식품에 있는 카로티노이드는 소량의 지방이 옮겨주지 않으면 몸에서 흡수가 안 된다.

토마토에는 알려진 대로 특정 암의 발병 위험을 낮추는 라이코펜이 들어 있다. 단일 불포화지방이 4g 정도 있는 아보카도를 토마토와 함께 먹으면 건강상 이점을 얻을 수 있다.

|나쁜 음식 조합|

△흰 우유+시럽

흰 우유를 잘 못 먹는 사람들은 시럽을 섞어 먹기도 하는데 이는 좋은 궁합이 아니다. 시럽이나 설탕은 우유에 든 비타민B의 체내 흡수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비타민B 결핍은 신진대사를 늦추고, 피로 도를 높인다.

△햄버거+콜라

우유와 시럽처럼 맛 면에서 조화로운 햄버거와 콜라도 건강학적인 면에서는 좋은 궁합이 아니다. 이 두 가지 조합은 체내 칼슘 결핍을 유도할 수 있다. 햄버거에 든 다량의 지방과 콜라에 든 인산이 칼슘 흡수를 방해한다.

△시금치+멸치

시금치와 멸치도 영양학적으로 손실을 일으킨다. 둘 모두 건강에 좋은 식품으로 같이 먹으면 좋을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시금치에 든 수산 성분이 칼슘과 결합해 수산칼슘이 되면 체내 칼슘 흡수율이 떨어지게 된다. 즉, 멸치 섭취를 통해 칼슘을 얻으려면 시금치와 함께 먹지 않는 편이 좋다.

△당근+오이

당근과 오이는 함께 먹으면 좋은 음식 조합처럼 보이지만 영양학적인 면에서는 그렇지 않다. 당근에 든 아스코르비나아제 성분이 오이에 든 비타민C를 파괴한다.

단, 아스코르비나아제는 산에 약하니 오이에 식초를 바르면 손실을 어느 정도 막을 수 있다. 또한, 이 성분은 당근 껍질에 많으니 껍질을 벗겨 먹는 것도 방법이다.

△치즈+콩

치즈와 콩도 좋은 궁합으로 보기 어렵다. 콩에 든 인산이 치즈에 든 칼슘과 결합해 인산칼슘이 되면 칼슘의 체내 흡수를 방해하게 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