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중기부 주관 기술창업 투자 프로그램 ‘팁스(TIPS)’ 운영사 선정

바이오·헬스케어 특화형 운영사는 유일, 유망 바이오 창업기업 성장 지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창재)은 중소기업벤처부가 주관하는 기술창업 투자프로그램 팁스(TIPS, 민간투자 주도형 기술창업지원) 운영사로 신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팁스는 운영사의 민간(엔젤) 투자∙보육 역량을 활용해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 및 투자한 후 정부의 기술개발∙창업 사업화∙해외 마케팅 자금 등을 매칭 방식으로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운영사가 창업 기업을 선별해 중기부에 추천하면 별도 평가를 거쳐 기술개발(R&D), 창업 사업화 자금 등을 지원한다.

대웅제약은 2020년 중기부에 제약바이오 분야 전문 엑셀러레이터로 등록하고 자사의 창업기업 투자 공모 프로그램인 이노베어 창업스쿨을 통해 예비 창업기업 2곳, 초기 투자기업 2곳을 성공적으로 각각 발굴 및 투자한 경험이 있다.

대웅제약은 유망 기술을 보유한 바이오 분야 창업기업의 창업 준비 및 초기 기업 육성을 돕는 컴퍼니 빌딩(company building)을 추진하고 대웅제약과 창업기업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 3월 팁스 신규 운영사 모집에 지원한 결과 이번 달 정식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바이오 및 헬스케어 특화형 운영사로 선정된 곳은 대웅제약이 유일하다.

대웅제약은 합성신약, 세포 유전자 및 항체 치료제를 선두로 신규 모달리티(modality), 차세대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는 혁신 기술, 인공지능과 다양한 IT 기술들이 아우러진 바이오 융합 R&D 분야에서 잠재력을 가진 창업기업을 모집 및 선발해 엔젤 투자, 보육, 멘토링, 바이오 특화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게 된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대웅제약은 30년 이상의 연구 및 임상 개발 역량, 글로벌 블록버스터 발매 및 기술 수출 경험, 글로벌 사업 및 생산 인프라, 초기 투자 및 액셀러레이터 경험을 바탕으로 창업기업과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최적의 맞춤형 파트너가 될 것이다”고 말혔다.

한편, 대웅제약은 팁스 운영사 선정에 앞서 유망 창업기업과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활발하게 추진해왔다.

세포 유전자 치료제 분야에서 알로플렉스(Alloplex)와 항암 면역세포치료제를, 핀테라퓨틱스(Pin therapeutics)와 타겟 단백질 분해(TPD) 플랫폼 신약을 공동 개발하고 있으며, 혁신 신약 및 DDS 분야에서는 넥스아이(NEX-I)와 면역항암제 공동 개발을, 뉴론(Nurron)과는 뇌질환 치료제(파킨슨병) 개발을 위한 장기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김용주 기자 kgfox1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