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아프리카 최초 mRNA HIV백신 개발 임상 진행

모더나는 18일 비영리 과학 연구 단체 국제에이즈백신이니셔티브(IAVI)와 남아프리카 및 르완다에서 mRNA HIV 백신 항원(mRNA-1644)의 임상 1상 시험을 위한 참가자 스크리닝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IAVI가 최근 진행한 G001임상 1상 시험에 따르면, HIV 면역원(eOD-GT8 60mer)을 재조합 단백질화해 접종시 수용자(건강한 미국 성인)의 97%에서 표적 면역 반응을 안전하게 유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범위한 중화항체(bnAbs) 개발을 시작하려면 특정 부류의 B세포를 표적으로 하고 확장하는 면역 반응이 필요하다.

대체적으로 bnAbs 중화항체 유도는 효과적인 HIV 백신을 개발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목표로 여겨지는데, 이 때 B 세포 활성화는 그 과정의 첫 번째 단계다.

IAVI G003은 IAVI와 ‘스크립스 리서치 (Scripps Research)’ 연구소가 개발한 eOD-GT8 60mer예방백신 물질을 모더나의 mRNA 플랫폼을 통해 인체에 전달하면 IAVI G001에서 보인 것과 유사한 면역 반응을 유도할 수 있다는 가설을 시험하기 위해 설계됐다.

마크 핀버그 IAVI CEO는 “HIV 백신 개발의 길은 멀고도 험난하다. mRNA 기술은 전 세계에서 적절한 가격에 사용할 수 있는 안전하고 효과적이며 내구성 있는 HIV 백신의 개발을 가속화시키는 잠재력이 있다”고 말했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CEO는 “모더나는 2025년까지 전 세계 인류의 건강을 위협하는 전염병에 대응하는 백신 15개를 우선적으로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이번 HIV백신 개발은 코로나19, 지카 바이러스, 니파 바이러스 백신과 함께 4개의 선도적인 개발 프로그램에 속한다”고 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