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제약, 폐섬유증 흡입치료제 국책과제로 선정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과제에 선정돼 난치성 폐섬유증 치료제 ‘나노메디슨 경폐 약물전달 플랫폼 기술’의 최초 상용화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세브란스병원 호흡기내과 박무석 교수 연구팀과 엠이티라이프사이언스(연세대 의료원 교원창업기업) 육종인 교수 연구팀이 발굴한 폐섬유증 치료 후보물질을 연세대 황성주 교수 연구팀과 공동 연구해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흡입기 플랫폼 기술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번 폐섬유증 치료 후보물질은 단백질 전달기술인 PTD(Protein Transduction Domain)와 융합된 새로운 기전이다.

특발성 폐섬유증(Idiopathic Pulmonary Fibrosis)은 2011년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폐 손상 등으로 산모, 영유아 등이 사망하거나 폐질환에 걸린 사건을 시작으로 널리 알려졌다. 난치성 희귀질환으로 만성적으로 폐의 섬유화가 지속 진행하는 비가역적 진행성 질환이다.

병변이 폐에 국한되는 질병이기 때문에 호흡 장치를 통한 경폐 약물 전달은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고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치료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아직 승인받은 흡입 치료제는 없다.

유나이티드제약은 이번 국가개발사업 지원 과제 선정으로 향후 5년간 후보물질 검증 및 흡입 치료제 개발을 최종 목표로 한다. 흡입기 개발, 전임상 연구, 안정성 검증에 필요한 연구 비용 약 80억 원을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지원받는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