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제력 약해도 건강 식단으로 개선할 수 있는 전략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건강한 식습관은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만드는 기본요건이지만 지키기 상당히 어려운 도전이기도 하다. 건강한 음식은 대체로 밍밍하고 심심한 맛이 나기 때문에 자극적인 맛에 길들여진 사람에겐 매력이 없다. 식습관을 조금이라도 개선할 수 있는 전략은 없을까.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심리학 & 마케팅(Psychology & Marketing)저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자기 절제력이 부족한 사람도 좀 더 건강한 방식으로 음식에 접근하는 방법이 있다.

 

미국 베일러대학교와 밴더빌트대학교 공동연구팀이 수백 명의 대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 결과다. 연구팀은 학생들에게 건강한 식습관을 형성하고 체중관리를 하겠다는 인생목표가 있다는 가정을 하도록 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그리고 학생 절반에게는 평소보다 건강한 식단을 짜려면 추가적으로 더 먹어야 할 음식이 무엇인지 기록하도록 했다. 그리고 나머지 절반에게는 건강을 위해 덜 먹어야 할 음식을 적도록 했다.

 

그리고 그들이 기록한 음식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점수로 매기도록 했다. 더불어 학생들이 평소 얼마나 절제력 있는 삶을 살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설문조사도 진행했다.

 

실험 결과, 절제력이 강한 학생과 약한 학생 사이에 차이점이 발견됐다. 건강을 위해 더 먹어야 할 음식을 기록한 그룹에서는 절제력이 강한 학생들이 약한 학생들보다 자신이 기록한 음식을 더 좋아하는 경향을 보였다. 반면 피해야 할 음식 목록을 기록한 그룹에서는 절제력이 약한 학생들이 자신이 적은 음식을 더 좋아하는 특징을 보였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두 번째 실험에서는 연구팀의 요구에 응한 보상으로 먹고 싶은 음식을 택하도록 했다. 연구팀은 학생들에게 건강한 음식과 그렇지 않은 음식 16가지가 적힌 목록을 나눠주고 선택하도록 했다.

 

그 결과, 건강을 위해 추가적으로 먹어야 할 음식을 기록한 그룹이 먹지 말아야 할 음식을 기록한 그룹보다 건강한 음식을 가져가겠다는 선택을 했다.

 

연구팀은 이 같은 실험 결과를 종합해 볼 때 절제력이 약한 사람이 좀 더 건강한 식사를 할 수 있는 전략을 세울 수 있을 것으로 보았다. 건강한 식단을 짤 땐 피해야 할 음식 목록에 집중하기보단 더 먹어야 할 음식 목록에 초점을 두라는 것이다. 절제력이 강한 사람은 이미 무의식적으로 이 같은 방법을 실천에 옮기고 있지만, 절제력이 부족한 사람도 의도적으로 이 같은 전략을 사용하면 보다 건강한 식단을 구성할 수 있단 것이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