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사자 다시 살릴 가능성…눈에서 찾았다(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망자의 눈을 되살리는 데 성공함으로써 언젠가는 죽음 자체를 되돌릴 수도 있는 가능성을 제시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유타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눈의 망막에 있는 감광성 세포는 사망 후 5시간까지 빛에 반응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 이 세포들은 살아있는 사람에게서 기록된 것과 유사한 신호를 보내는 것으로 밝혀졌다.

망막에 있는 이런 신경세포는 뇌와 척수를 포함하는 중추 신경계의 일부를 형성한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중추 신경계의 다른 세포들도 회복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장기 기증자로부터 제거된 지 20분 후에 눈에서 산소와 다른 영양분을 회복시킬 수 있는 특별한 운반 장치를 고안했다. 연구팀의 파티마 압바스 박사는 “이를 통해 우리는 눈의 황반에서 광수용체 세포를 깨울 수 있었다”고 밝혔다.

황반은 망막에서 시세포가 밀집되어 있어 빛을 가장 선명하고 정확하게 받아들이는 부분이다. 압바스 박사는 “장기 기증자가 사망한 지 5시간 후에 얻은 눈에서 이 세포들은 밝은 빛, 색깔 있는 빛, 그리고 심지어는 희미한 빛에도 반응했다”고 말했다.

연구팀의 프란스 빈버그 박사는 “우리는 망막 세포들이 살아있는 눈에서 하는 것처럼 서로 대화하도록 만들 수 있었다”며 “이것은 황반에서 결코 달성된 적이 없으며, 우리가 지금 증명한 정도까지 달성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 획기적인 발견이 시력 감퇴에 대한 새로운 치료법을 가속화하고 뇌 질환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킬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이번 연구가 뇌사 상태를 정말로 돌이킬 수 없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다”고 말했다. 뇌사는 산소나 혈액 공급이 끊겨 뇌가 활동을 중단하는 상태를 말한다.

이번 연구 결과(Revival of light signalling in the postmortem mouse and human retina)는 《네이처(Nature)》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