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바이오 사업 진출… ‘롯데바이오로직스’ 신설법인 설립

롯데그룹이 신사업인 바이오의약품 사업 진출을 위해 신설법인인 ‘롯데바이오로직스’를 설립한다.

롯데지주는 13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바이오 신사업을 위한 신규 법인설립 예정인 롯데바이오로직스㈜에 104억을 출자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신설되는 롯데바이오로직스는 롯데그룹의 바이오의약품 사업을 담당하게 된다.

롯데바이오로직스는 법인 설립이후 증자 등의 과정을 거쳐 글로벌 제약사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MS)의 미국 바이오의약품 공장을 인수하고 신사업인 바이오 사업 진출에 본격 뛰어들 예정으로 알려졌다.

BMS 미국 공장 인수 비용은 2000억으로 추산되며. 롯데바이오로직스는 인수 후 CDMO 공장으로 전환하기 위해 1000억원을 추가 투자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은 바이오 기업·연구소 등의 요청에 따라 신약을 함께 개발하고 이를 생산하는 사업이다.

롯데그룹이 ‘롯데바이오로직스’로 바이오의약품 사업에 뛰어들게 되면 재계 상위 5대 그룹 중 삼성·SK·롯데 3곳이 바이오 CMO(의약품 위탁생산) 분야에서 경쟁하게 된다.

김용주 기자 kgfox1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