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냄새 난다는 종이빨대, 검사 결과 ‘적합 제품’

휘발유 등의 냄새가 난다는 종이빨대 제품들이 검사 결과 ‘적합 제품’으로 확인됐다. [사진=kyonntra/게티이미지뱅크]
스타벅스 등 커피전문점의 종이빨대에서 휘발유 냄새가 난다는 제보가 이어지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제품 일부를 수거해 검사를 실시했다.

13일 발표된 검사 결과에 의하면, 휘발유 냄새 등 이취(이상한 냄새)가 난 제품들은 검사 기준치에 속하는 ‘적합 제품’이었다. 단, 소비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만큼, 반품 및 폐기 조치했다.

식약처는 논란이 된 종이빨대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제조공정상 이상 여부를 살피고, 현장 조사와 제품 수거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내수성과 강도 등을 강화하기 위해 코팅액 배합비율이 일부 조정된 원지로 논란이 된 제품이 제조됐다는 점이 확인됐다. 이취가 난 제품은 수성아크릴, 에틸렌아크릴산(EAA) 등 합성수지제 구성물질을 각각 3% 가량 증감해 배합비율을 조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이취 발생 제품들은 현재 제조업체로 반품되거나 매장에서 자체 폐기 처리한 상태다.

더불어, 식약처는 이번에 이취가 발생한 제품들이 기준·규격 검사 결과에서는 기준치 이내로 적합한 제품이었다고 설명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