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앤디파마텍 “파킨슨병 발병 메커니즘 새롭게 규명”

[로고-디앤디파마텍]
글로벌 바이오텍 디앤디파마텍은 최근 파킨슨병 발병 과정에서의 중요한 기전을 규명하며, 파킨슨병을 억제 및 예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디앤디파마텍 자회사 뉴랄리(Neuraly)의 공동창업자이자 퇴행성 뇌질환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미국 존스홉킨스 의대 테드 도슨(Ted Dawson) 교수와 발리나 도슨(Valina Dawson) 교수 연구팀은 지난 10일 저명한 국제 학술지 ‘셀(Cell, Impact Factor 41.58)’에 이 같은 내용의 논문을 발표했다.

파킨슨병은 중뇌의 흑질에 분포하는 도파민 분비 신경세포가 사멸하면서 발생하는 대표적 퇴행성 뇌질환이다. 신체 떨림 및 경직, 느린 운동, 자세 불안정 등의 증상을 나타낸다.

테드와 발리나 교수 연구팀은 새로운 세포사멸 메커니즘인 ‘파타나토스(parthanatos)’를 발견하고 퇴행성 뇌질환 분야에서 이에 대한 선구적 연구를 지속해오고 있다.

대식세포 이동 저해인자(MIF)라고도 불리는 파타나토스 관련 뉴클레아제(PAAN)는 세포 사멸에서 최종 실행자로 작용한다. 그동안 파킨슨병에 대해 PAAN 뉴클레아제의 역할과 관련 작용기전을 이용한 치료제 개발 가능성에 대해서는 밝혀진 바가 없었다.

연구팀은 PAAN/MIF의 유전적 감소와 뉴클레아제 활성이 결여된 돌연변이가 파킨슨병 동물모델에서 도파민 작용 신경세포의 손실과 행동 결손을 방지한다는 것을 밝혀냈다. PAAN/MIF 뉴클레아제 억제 물질 투여를 통해 신경변성을 예방할 수 있다는 사실이 새롭게 확인한 것이다.

현재 디앤디파마텍은 퍼스트바이오테라퓨틱스와 해당 타깃 후보물질 ‘NLY03’에 대한 공동개발을 진행 중이다. 이번 논문은 NLY03의 작용기전을 밑받침 해주는 주요 연구결과라고 할 수 있다.

디앤디파마텍 이슬기 대표는 “세계 최고 학술지인 Cell 논문 발표를 통해 NLY03의 작용기전이 다시 한 번 명확히 확인된 만큼, 향후 개발에 속도를 가해 퇴행성 뇌질환 환자들에게 더 다양한 치료제를 제공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