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스토랑에서 하면 안 되는 행동 5가지

[사진=아이클릭아트]

 

기본적인 매너가 실종된 세상에 살고 있는 것처럼 느껴질 때가 종종 있을 것이다. 하지만 식사를 할 때 적절하게 에티켓을 지키는 사람을 보게 되면 기분이 좋아진다.

 

해외여행 갈 때 우리의 사회적 행동들을 좀 더 가깝게 살펴보고 무례한 행동을 버려야 할 때다. 미국의 인터넷 매체 ‘치트시트닷컴’이 레스토랑에서 절대 해서는 안 되는 5가지를 소개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휴대폰이 울리게 하지 마라

식사 자리에서 휴대폰이 울리거나 문자메시지가 오면서 화면이 켜지게 해서는 안 된다. 이를 방치한다면 결례를 하는 것이다. ‘비지니스 오브 매너스’의 창업자인 아데오다타 크징크는 “식사 주최자가 휴대폰으로 이메일이나 전화를 받는 것보다 손님을 거슬리게 하는 것은 없다”고 말한다.

 

초대한 주최자라면 먼저 식사를 끝내지 마라

크징크 대표는 “식사 자리를 마련한 주최자라면 마지막 사람이 모든 코스를 마칠 때까지 식사하는 속도를 조절하라”고 말한다.

 

팁을 반드시 주라

웨이터가 시간당 받는 급료보다 에 의지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은 상식이다. 음식이 전혀 감동을 주지 못했다고 해서 웨이터를 탓하면 안 된다. 서비스 산업 전문가인 톰 클라크는 “웨이터가 음식을 만든 것은 아니기 때문에 정당한 팁을 지불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손을 치켜들어 웨이터를 부르지 마라

손을 치켜들어 흔드는 것이 용인되는 것으로 생각하는 무례한 사람들이 있다. 전문가들은 “서빙하는 사람들의 주의를 끌기 위해 당신의 손을 치켜드는 행동을 하지 마라”고 말한다.

 

웨이터나 웨이트리스 등 서빙하는 사람의 도움이 필요한 경우에는 눈이 마주칠 때 살짝 손짓을 하거나 테이블에 왔을 때 부탁해야 한다. 서빙하는 사람들은 당신이 뭔가를 필요로 한다는 무언의 표시를 잘 알아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메뉴를 자꾸 변경하지 마라

메뉴에 있는 요리를 약간 바꾸거나 특별한 요구를 할 수는 있다. 하지만 메뉴에 있는 것에 대해 너무 많은 수정을 요구하는 것은 무례다. 메뉴는 전문 셰프에 의해 마련된 것이다.

 

전문가들은 “자신 스스로 메뉴를 작정하고 레스토랑에 있는 메뉴에서 많은 것을 수정하기를 바라면 안 된다”며 “셰프는 그가 당신과 공유하기를 원하는 뭔가를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말한다. 단 특정 성분이나 음식에 대해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사전에 이를 알려야 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0개 댓글
  1. 익명

    대한민국에서 미국의 팁문화를 이야기 하면 웃기는 이야기죠
    미국에서는 server 들이 팁으로 생활 유지를 하지만 한국은 월급으로 유지하는데
    무슨 턱도 없는 이야기를 기사화 하네 ㅉㄴㅉㅉㅉㅉ

  2. 뭘보냐

    팁을 반드시 주라는 앞에 서양을 붙여야겠는데

  3. 봄꽃

    해외여행할때라고 나와 있는데 한국이야기를 왜 하시는지…?

  4. 쿠키

    미국인들에겐 매우 인숙한 문화죠

  5. 익명

    이거 미국거나 프랑스거 배껴쓴기사 냐? 놀고있네.

  6. 자몽

    팁이고뭐고 다 좋다 이거야! 무슨 밥먹으러가서 서버 주방장 비위 맞춰주러가나. 사람 하대 하듯이 부르는 것도 아니고 손도 안 흔들고 나 바라 볼때까지 기다렸다가 눈이라도 깜빡 거리라는건가?? 글 이 참 어서 주어 들은걸 껴맞춘건지

    1. 익명

      예의 없는 행동입니다.

  7. 익명

    손 흔드는 건 아주 무식한 행동입니다
    웨이츄레스가 올때 . 처다볼때. 손 을 살짝
    드세요

  8. ㅇㅇ

    한국은 홀직원 월급이 주방직원이랑 같음
    외국은 홀직원월급 알바비 수준임
    식당은 정숙하면 좋지만 우리나라는 불러도 잘 안옴.
    전문적인 교육을 받지않고 시작함.

  9. John suh

    캐나다에서 20년이상 살고있습니다. 여기서 좀큰 외국인 식당에가서 먹다가 먼가 더 필요해서(생맥한잔) 부를려고 눈마주치기를 20분이상해도 보지도 않고 오지도 않습니다. 동양인이라 무시하는거 같기도 합니다. 결국 가서 직접 예기하게 되더라구요. 그 서양매너는 서양사람에게만 적용되는거 같아요. 그래서 시킬때 많이 시켜버려요. 아니면 그냥 포기하고 기도하고 계세요. 눈 마주치고 오기를……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