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검사·치료 한 병원에서 받을 수 있나요?

신속항원검사를 진행 중인 서울의 한 병원에 코로나 환자를 위한 대기석이 마련돼 있다. [사진=뉴스1]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거나 확진 후 대면진료를 받고 싶은 사람은 병원 검색 시 의료기관 명칭부터가 난관이다. 호흡기전담클리닉, 호흡기진료지정의료기관 등 의료기관 명칭이 다양하고 어렵기 때문.

코로나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는 의료기관, 호흡기 증상에 대한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의료기관 등 기능별로 명칭이 다르고 복잡하다.

다행히 코로나 검사부터 비대면 혹은 대면 진료, 약 처방까지 한꺼번에 운영하는 의료기관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아직 기능이 분리돼 운영되는 곳들이 있고 의료기관 명칭도 혼동을 주는 만큼, 방역당국은 궁극적으로 동네 대다수의 병·의원이 이러한 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1일 진단검사와 대면진료가 가능한 동네 병·의원을 통합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성격을 띠는 의료기관을 칭하는 새로운 명칭도 검토 중이다.

해당 동네 병·의원들은 일반 환자와 코로나19 환자의 동선 분리, 별도의 진료 공간, 환기 등 감염관리 여건을 갖춰야 한다. 중대본은 의료진과 비코로나 환자의 감염 가능성을 최소화하는 조치 등 계획을 구체화해나갈 예정이다.

환자들이 대면진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포털사이트를 통해 정보를 제공하고, 병원에는 수가 등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고위험군을 위한 패스트트랙도 실시한다. 고연령층, 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1일 내에 검사 및 치료제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입원이 필요한 상태로 이환되면 거점전담병원에 연계해 신속히 ‘우선 입원’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응급실 병상은 코로나19 치료병상으로 탄력 운영해왔는데, 이러한 응급실 기능도 원래의 응급의료에 전담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원상 복귀해 나간다. 코로나 의심 응급환자는 응급실 환자분류소 또는 코호트 격리구역에서 검사를 받고, 양성 판정을 받으면 격리병상 등에서 입원 치료를 받는다. 분만 및 투석 등 특수치료 시에도 격리된 공간에서 진료가 이뤄진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