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3kg 증가” 담배 끊기 전 알아야 할 것

연구결과 담배를 끊자 체중이 평균 3.09kg 증가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흡연자가 담배를 끊으면 살이 찐다는 이야기가 사실로 입증됐다.

김대환 동아대 교수 연구팀은 관련 연구결과 ‘담뱃값 인상으로 인한 흡연율 감소가 체질량지수와 몸무게에 미치는 영향’을 한국보건사회연구원 학술지 《보건사회연구》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3~2016년 한국의료패널 조사에 모두 참여한 20대 이상 중 임산부를 제외한 3만5280명을 대상으로 흡연 여부와 체중, 체질량지수(BMI·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분석 기간은 2015년 1월 담뱃값 인상 전후 4년간으로 당시 담뱃값은 2500원에서 4500원으로 80% 인상됐다. 분석 결과 흡연율은 2013년 20%에서 2016년 17.7%로 하락했다. 담뱃값 인상이 흡연율을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작용한 것이다.

이 기간 금연을 한 사람의 경우 체중은 평균 3.09㎏, 체질량지수는 1.3만큼 증가했다. 연구팀은 논문을 통해 “금연이 체중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는 가설은 있었지만, 패널 분석을 통해 흡연과 몸무게의 인과 관계를 분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국내 보건의료정책은 비만보다 흡연에 상대적으로 집중해왔다. 향후 금연정책을 강화할 때 비만율 감소를 위한 보건정책과 교육이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여러 논문을 통해 흡연이 식욕을 줄이고 열량을 태우며 신진대사 변화를 촉진해 체중감소를 유발할 수 있다고 알려졌다. 니코틴이 신체 조직 내에서 부분적으로 지방 분해를 증가시키고 지방 조직의 열 생성을 늘려 체중을 줄인다는 것이다.

담배를 끊으면 니코틴에 의한 식욕 감소와 기초대사량 증가 효과가 사라진다. 즉 식욕은 늘고 기초대사율은 줄면서 에너지 소비가 감소한다. 음식 섭취량은 늘어나지만 활동량에는 변화가 없기 때문에 체중이 증가한다. 흡연 욕구를 잠재우기 위해, 금연에 대한 보상 심리로 간식이나 음식 섭취량은 늘어나기 쉽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