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못자면 얼굴 표정도 못 읽어 (연구)

잠을 잘 못잔 상태에서는 타인의 얼굴 표정을 판단하기 힘들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잠을 못자면 몽롱한 상태가 이어진다. 이렇게 수면이 부족한 상태에서는 타인의 얼굴 표정을 정확하게 해석하기 어렵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웁살라대학교 연구진은 젊은 남녀 45명을 대상으로 극심한 수면 부족이 타인의 얼굴 표정을 탐색하고 평가하는 방식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는 실험을 진행해 이러한 결과를 얻었다고 최근 국제 과학저널 ≪Nature and Science of Sleep≫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시선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감지하는 시선 추적(eye-tracking)이라는 센서 기술을 이용해 연구를 진행했다. 피험자에게 하룻밤은 잠을 전혀 잘 수 없도록 하고, 다른 하룻밤은 8시간 동안 수면을 하게 했다. 그리고 다음 날 아침 피험자의 안구 운동을 측정했다.

연구진은 수면이 부족한 상태일 때 피험자들은 얼굴을 응시하는 데 더 적은 시간을 보낸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 결과 피험자는 화난 얼굴을 덜 신뢰할 수 있고 건강해 보이는 얼굴로, 중립적이고 두려운 얼굴을 덜 매력적으로 평가했다.

얼굴 표정은 타인의 감정상태를 이해하는 데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극심한 수면 부족 이후 얼굴을 응시하는 데 더 적은 시간을 보낸다는 건 타인의 감정상태를 부정확하게 혹은 너무 늦게 해석할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러한 결과는 수면 부족이 타인에 대해 보다 부정적인 사회적 인상을 갖게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사회적으로 상호작용해야 할 동기를 감소시키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다만 이번 연구 참가자가 모두 젊은 성인이기 때문에 이러한 결과가 다른 연령층에도 일반화될 수 있는지, 만성 수면 부족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서도 유사한 결과가 도출될 지 여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연구진은 덧붙였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