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출혈 투병 강수연… 너무 일찍 떠나다


‘원조 월드스타’ 배우 강수연씨가 7일 오후 별세했다. 향년 56세. 한창 활동할 나이여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월드스타를 앗아간 것은 뇌출혈이었다. 지난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그는 수술이 불가능할 정도로 위중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119 구급대원이 자택에 출동했을 당시 심장 박동이 멈춘 심정지 상태였고, 차량 안에서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강남세브란스병원으로 옮겨졌다. 뇌출혈 중 뇌내 출혈 진단을 받고 계속 의식불명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강수연 측의 에이플래닛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6일 “강수연 배우는 현재 뇌출혈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어, 수술 여부는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뇌출혈은 뇌졸중(중풍)의 한 종류로 뇌의 혈관 문제로 생기는 질환이다.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터지면 ‘뇌출혈’, 막히면 ‘뇌경색’이다. 뇌가 손상되면 회복하더라도 몸의 반쪽이 마비되거나 언어장애, 감정장애 등 큰 후유증이 나타날 수 있다. 고인의 뇌출혈은 뇌내출혈로 갑자기 뇌의 혈관이 터지면서 뇌 안에 피가 고이는 병이다.

강수연 측은  “모두 함께 염려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알리기도 했다.영화인들은  6일 오후 열린 제58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빠른 회복을 기원했다. 하지만 모두의 염원에도 의식을 되찾지 못했고 끝내 이날 오후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임권택 감독의 ‘씨받이’(1987)로 베니스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한국 배우 최초로 세계 3대 영화제 본상 수상을 기록했다. 이어 1989년 비구니 연기를 위해 삭발한 ‘아제 아제 바라아제’로 모스크바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월드 스타의 명성을 이어갔다.

영화계는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을 위원장으로 영화인장 장례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고인의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고 조문은 8일부터 가능하다. 발인은 11일이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8개 댓글
  1. 배제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 익명

    참 좋은 배우였는데~~~~

    좋은곳에서 편안하게 쉬시옵소서

    1. 익명

      인생무상~마르고날씬한몸이건강한건아닌가봐요..아까운인재가떠나갔네요…

  3. 익명

    더 높은 곳으로 . . . . . 가시길 . . .

  4. 익명

    강수연씨 좋은 기억만 가지고 가세요~
    좋은곳에서 행복하세요

    1. 임성연

      참좋아하는
      배우였는데
      아까운
      사람이영원히
      우리곁을
      떠나갔네요
      삼가고인의
      명복을빕니다

  5. 정장수

    강수연씨는그냥,참좋은배우였는데…
    저의가족도 지금한분이 뇌출혈로 병원에 입원 중이면서 치료중인데요..
    병원에서 치료를 잘받고 있었더라면 그래도 조금이나마 살아갈수 있을거라고 아쉬움이 남네요

  6. 이명옥

    정말 이쁘고 당당한 그녀모습이 그립습니다 어쩌다가 왜 그렇게 이쁜 수연씨한태 그런 말도안되는일이 생긴건지 너무너무 가슴이 아파서 저도 못 먹는술을 많이 마셨읍니다 수연씨 하늘나라에서도 행복 하시라라 기도드립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