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에 물 들어갔을 때…안전하게 빼내려면

귀에 물이 들어가면 청력을 방해하고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상생활에서 샤워를 하거나 수영장에 가면 귀에 물이 들어가는 경험을 종종 하게 된다. 귀에 물이 들어가면 불편한 느낌이 들 뿐만 아니라 청력을 방해하고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대표적으로 급성 외이도염을 유발할 수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급성 외이도염이 발생하면 진물이 나거나 가렵고, 귀가 빨갛게 충혈되고 부어오를 수 있다. 또한 귓불을 당기거나 귀에 압력을 가했을 때 통증을 느낄 수 있다. 이러한 증상이 있다면 병원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말하면, 귀에 문제가 생겼다고 집에서 자체적으로 해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경험 부족과 부적절 도구을 사용해 귀를 다치게 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특히 면봉 등을 사용하면 귀지를 더 깊은 곳으로 밀어넣어 고막 등에 외상을 입을 수도 있다.

이를 충분히 감안하고도 귀에 들어간 물을 직접 빼고 싶다면 최대한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 미국 여성잡지 ‘위민즈헬스’ 온라인판에서 베일러대 의대 이비인후과 안젤라 펭 교수의 조언을 바탕으로 귀에 물 들어갔을 때 안전하게 물을 빼내는 방법과 하지 말아야할 것을 소개했다.

1. 가능한 한 귀를 건조하게 유지한다.

수영장이나 바다로 뛰어들기 전에 수영모자, 귀마개, 맞춤형 수영몰드를 착용하면 귀에 물이 들어가거나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애초에 예방할 수 있다.

2. 샤워나 수영 후 귀를 완전히 말린다.

먼저 수건으로 잘 닦아준다. 그런 다음 머리를 숙이고 귀가 아래쪽을 향하도록 만들어 물이 흘러내리게 한다. 아니면 헤어드라이어의 가장 낮은 열과 속도를 사용하거나 선풍기를 활용해 귓속으로 공기를 들여보낸다.

3. 소독용 알코올과 화이트와인비네거를 섞어 시도해 본다.

펭 교수에 의하면 급성 외이도염이 수시로 발생하는 경우 소독용 알코올과 화이트와인비네거를 절반씩 섞은 용액을 사용하는 방법도 시도할 수도 있다. 멸균 드로퍼를 사용해 각 귀에 3~4방울씩 떨어뜨리고 30초 동안 기다린 뒤 고개를 옆으로 기울여 용액이 빠져나가도록 한다.

4.샤워할 때 귀에 솜 뭉치를 넣는다.

샤워가 종종 원인을 제공하는 경우 바셀린을 약간 바른 솜뭉치로 귀를 막아주면 물이 들어가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펭 교수는 말한다. 이 솜은 한번만 사용해야 한다.

5. 귓불을 흔들거나 머리를 흔들어준다.

너무 단순하게 들릴 수 있지만, 귓불을 잡아당기거나 머리를 좌우로 흔드는 것이 때로 빠른 해결책이 될 수 있다. 물이 들어간 귀를 수건 위에 대고 누워 있어도 물이 천천히 흘러나오게 할 수 있다.

6. 물 빼는 약에 대해 의사와 상의한다.

귀 건조제는 수영, 목욕이나 샤워한 뒤 귀에 물이 고였을 때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CDC에 따르면, 고막에 상처가 있거나 급성 외이도염이 있는 경우 또는 귀에서 진물 등이 나면 사용해서는 안 된다. 따라서 의사와 상담이 필요하다.

7. 모든 방법이 안 통할 때…이비인후과에 간다.

귀에 들어간 물이 청력에 영향을 주거나, 답답한 느낌을 주거나, 가정 치료법도 효과가 없다면, 이비인후과에 가야 한다. 특히 귀지가 많이 쌓이고 감염이 잦은 경우라면 진찰을 받아야 한다.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조기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