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에서 먹으면 좋은 음식 vs. 나쁜 음식

비행기를 타면 기압 변화가 장에 영향을 미쳐 가스가 차기 쉽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로 막혔던 하늘길이 열리면서 2년 넘게 억눌렸던 여행 욕구가 분출하는 모양새다. 홈쇼핑, 라이브 방송 등에서 판매하는 해외여행 패키지 상품이 매진 행렬을 이어가고 있는 것.

비행기를 타면 기압 변화가 장에 영향을 미쳐 가스가 차기 쉽다. 따라서 평소 소화에 자신이 있는 사람이라 하더라도 먹고 마시는 것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비행기에서 먹으면 좋은 음식과 나쁜 음식을 미국 ‘허프 포스트’가 정리했다.

좋은 음식

◆ 달걀 = 장시간 비행을 하면 허기를 느끼기 쉽다. 하지만 기름진 음식을 먹었다간 속이 불편해질 위험이 크다. 삶은 달걀, 두부, 구운 닭고기, 새우, 그릭 요거트 등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먹을 것. 단백질은 허기를 다스리고 포만감을 제공한다.

◆ 물 = 비행기 안은 습도가 낮기 때문에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게 중요하다. 내릴 때까지 계속, 홀짝홀짝 물을 마실 것. 맹물이 싫다면 소화에 좋은 페퍼민트 티백을 가지고 타서 더운 물을 부어 마시는 것도 방법이다.

◆ 사과 = 오렌지나 바나나도 마찬가지. 과일 종류는 소화 걱정 없이 먹을 수 있다. 영양학자 애비 그림에 따르면 이들 과일에는 칼륨, 마그네슘 등 미네랄이 풍부해서 염증 감소에 기여한다. 또 비타민C가 잔뜩 들어 있어서 면역력을 강화한다.

나쁜 음식

◆ 콜라 = 사이다, 진저에일, 모두 마시지 않는 게 좋다. 영양학자 안시아 레비에 따르면, 탄산이 들어간 음료는 비행 때문에 가스 찬 배를 더욱 빵빵하게 만들기 마련이다. 술도 되도록 참을 것. 이뇨 작용을 촉진해서 탈수 증상을 부를 수 있다.

◆ 브로콜리 = 평소에는 섬유질이 풍부한 채소를 먹는 게 좋다. 그러나 비행 중에는 다르다. 소화 과정을 지연시키기 때문이다. 특히 브로콜리 등 십자화과 채소와 콩 종류에는 짧은사슬 탄수화물이 들어 있어서 가스와 복부 팽만감을 유발한다.

◆ 감자튀김 = 기름진 음식을 분해하려면 많은 효소와 담즙이 필요하다. 즉 가뜩이나 불편한 장에 부담을 가중시킬 수 있다. 기본적으로 비행기에서는 무슨 음식이든 부족한 듯 먹어야 속이 편안하다는 사실을 기억할 것.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