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창립 81주년…희귀·첨단바이오의약품 등 혁신신약 개발 주도

종근당 창립 81주년 기념식에서 이장한 회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

종근당(대표 김영주)은 4일 서울 충정로 본사에서 온라인으로 창립 8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장한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지난 81년 동안 종근당을 명실상부한 제약기업으로 우뚝 설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준 창업주 이종근 회장님과 선배 제약인들에게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또 이 회장은 “제약산업은 코로나19 펜데믹 상황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며 국가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종근당 역시 RNA기반 플랫폼 기술을 확보해 암 백신과 희귀질환 치료제로 개발 가능성을 높이는 한편 유전자치료제, 세포치료제 등 첨단바이오의약품으로 신약개발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현재의 디지털 환경에서는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수학과 통계적 근거를 활용한 기업의 운영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임직원들은 전문성과 글로벌 식견을 갖추고 깊은 사고와 수평적 교류를 통한 창의성과 창조성을 발휘해 회사와 사회의 발전에 이바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우수사원 및 장기근속자에 대한 포상이 진행됐다.

회사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제제연구실 김민수 부장이 대상을, 병원4사업부2팀 정완기 차장 외 31명이 가치창조상을 받았다.

이외에 종근당 구성준 이사 외 10명이 30년 근속상을, 박신정 이사 외 36명이 20년 근속상을, 임상통계팀 장수희 차장 외 44명이 10년 근속상을 수상했다.

김용주 기자 kgfox1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