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릿지바이오 “8월세계폐암학회서 ‘BBT-176’ 1상 데이터 발표”

[로고-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혁신신약 연구개발 전문기업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2022 세계폐암학회(IASLC 2022 WCLC)에서 차세대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후보물질 ‘BBT-176’ 제1상 임상시험(용량상승시험) 주요 데이터를 8월 8일(현지시간) 구두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계폐암학회는 오는 8월 6일부터 9일까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개최된다.

회사는 지난달 18일 IR 기업설명회를 통해 신규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 티로신 인산화효소 억제제(EGFR TKI)로 개발하고 있는 BBT-176의 임상 1상 중간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발표에 따르면 BBT-176의 임상 1상 누적 피험자 16인 중에 6명은 질병의 추가 진행 없이 2사이클(6주) 이상 BBT-176을 복용했거나 투약을 계속 이어나가고 있으며, 2명의 피험자는 방사선학적으로 종양의 크기가 각각 51%와 30% 감소한 것으로 관찰돼 ‘부분 관해(Partial Response)’ 사례로 확인됐다.

특히 BBT-176 임상약을 1일 1회 160mg으로 복용하며 누적 피험자 중 가장 큰 폭(51%)으로 종양 크기 감소가 관찰된 환자는 C797S를 포함한 삼중 돌연변이 보유 환자로 확인됐다. BBT-176이 타깃하는 C797S 양성 삼중 돌연변이에서의 유의미한 항종양 활성을 확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약동학적 데이터를 근거로 BBT-176이 복용 후 약물 혈중 농도가 용량의존적으로 증가하는 패턴을 나타내 개발에 안정적일 뿐만 아니라, 약물 안전성 데이터 측면에서도 구토, 메스꺼움, 피부홍조 등 표적치료제에서 빈번하게 관찰되는 1-3등급 사이의 이상반응이 보고됐다고 전했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이정규 대표이사는 “4세대 EGFR 저해제인 BBT-176 임상과 동시에, 동반 진단과 약물에 대한 치료 반응 확인을 위한 액체 생검의 임상적 가치를 함께 파악해 나가는 등 차세대 폐암치료제 개발에 혁신성을 더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4세대 폐암 표적치료제 BBT-176은 타그리소(성분명 오시머티닙) 등 3세대 표적치료제 이후 내성으로 나타나는 C797S 양성 삼중 돌연변이를 겨냥해 개발 중인 차세대 표적 항암 후보물질 가운데 계열 내 최초(First-in-class)로 임상 단계에 진입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