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워 보이지만… 분석적인 사람 공감능력 뛰어나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상대방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능력은 원만한 대인관계와 사회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중요한 기술이다. 친구와의 우정, 사업 파트너와의 원만한 교섭, 연인과의 깊은 교감 등은 다른 사람의 감정 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능력에서 기인하기 때문이다. 한 연구에 따르면 이 같은 공감능력은 분석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일수록 뛰어나다.

 

‘성격·사회심리학저널(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다른 사람의 감정에 잘 공감하려면 본능과 직감에 따라야 한다는 일반적인 생각이 있다. 그런데 이 연구에 따르면 심사숙고하는 태도와 분석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이 오히려 본능에 따르는 사람보다 공감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보인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미국 하버드대학교와 라베른대학교 공동연구팀은 온라인상에서 실험참가자들을 모집해 둘 중 하나를 선택하는 실험에 참여토록 했다. 업무에 고군분투하는 부하직원이 있다고 가정했을 때 이 직원에게 분석적인 관점에서 충고를 던질 것인지, 아니면 직관에 따른 충고를 건넬 것인지 물은 것이다.

 

그 결과, 부하직원이 직면한 문제가 사무적이고 보편적인 문제일 땐 특별히 한 가지 충고방식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지 않았다. 반면 그들의 문제점이 “타인의 감정을 추론하는 능력”과 연관이 있을 땐 분석적인 접근보단 직관에 따른 접근방식으로 충고하겠다는 실험참가자들이 3배 이상 많았다.

 

실험참가자들이 이처럼 직관에 의존한 충고를 선호하는 것도 어느 정도 일리는 있다. 다른 사람의 감정은 분석과정에 들어서기 전 우리에게 즉각적인 감정반응을 유도한다. 아기가 엄마의 감정표현을 모방하거나 다른 사람의 격한 감정을 목격한 즉시 본능적으로 감정이 달라지는 사례들이 그렇다. 그렇다고 해서 과연 직감과 육감에 따른 충고가 보다 좋은 전략이라고 볼 수 있을까.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연구팀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전문가집단 72명을 대상으로 모의인터뷰를 진행하는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실험참가자들은 면접관 혹은 면접대상자의 입장에서 그들의 감정과 상대방의 감정을 평가했다. 실험참가자들은 이성적이고 분석적인 기질을 가지고 있는지 평가할 수 있는 인지반응테스트(CRT)도 받았다.

 

실험 결과, CRT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사람이 다른 사람의 감정을 잘 파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석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일수록 다른 사람의 감정을 잘 이해한다는 것이다.

 

연구팀이 449명의 실험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한 유사한 실험에서도 동일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 속 인물의 얼굴을 보고 감정을 판단하는 ‘공감검사’ CRT 결과를 비교하자 분석적인 성향을 가진 사람이 공감검사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그렇다면 왜 분석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이 공감능력도 우수한 걸까. 사회·문화적으로는 분석적인 사람은 감정표현에 약하고 다른 사람과 공감대를 잘 형성하지도 못한다는 편견이 있다. 하지만 감정표현은 미묘하고 애매모호하기 때문에 사실상 해석능력이 필요하다. 상대방의 표정이나 언어를 단서로 분석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즉 본능과 직관에 따르는 방법보단 냉철하고 분석적인 관점에서 바라보는 것이 보다 객관적이고 정확하게 다른 사람의 감정에 공감할 수 있는 방법이라는 설명이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