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후보자 “추간판 탈출증은 계속 재발하는 병”

정호영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가 3일 보건복지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위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3일 오후 정호영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정 후보자 아들의 해외여행을 두고 양당 간에 난타전이 벌어졌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정 후보자의 아들이 척추협착으로 병역 4급 판정을 받고 동유럽 가족여행을 간 부분이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 후보자는 “2015년 병무검사에서 4급 판정을 받았고 두 달 후 여행을 갔다”며 “추간판 탈출증은 4~6주면 증상이 소실되고 이후 계속 재발되는 병”이라고 말했다.

이어 “운동, 등산, 골프도 할 수 있고 축구선수 중에는 4급 판정을 받은 현역 선수가 있을 정도”라며 “또한, 아들은 병역면제는 아니고 사회복무요원으로 18개월간 복무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의원석에서는 “4급 판정 받으면 해외여행 가면 안 되나”, “중증장애인은 해외여행을 갈 수 없나”라는 반문이 제기됐다.

아들의 MRI 영상을 그동안 공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뼈와 장기가 다 보이는 사진이 온라인상에 돌아다니는 게 당사자에게는 큰 충격이 될 수 있다”고 정 후보자는 답했다.

정 후보자는 이날 오전 개인정보가 유출되지 않는다는 점을 담보로, 국회에 아들의 MRI 자료를 제출했다. 제출한 MRI 자료를 어떻게 공유할 것인지를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사이에서는 고성이 오갔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