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디시젠, ‘유방암 예후예측 키트’ 글로벌 진출 협력

[사진=대웅제약, 디시젠]
대웅제약은 지난달 말 임상유전체 분석 기술기업 디시젠과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기반 유방암 예후 예측 다유전자 검사 키트의 글로벌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대웅제약은 디시젠과 함께 유방암 예후 예측 검사 ‘온코프리(OncoFREE)’의 중국, 일본, 동남아 등 글로벌 사업 협력 및 상업화 계약에 나설 계획이다.

대웅제약은 국가별 허가·승인·판매 및 마케팅 활동 전반을 진행하고, 디시젠은 제품 제조, 품질관리 등을 담당하게 된다.

온코프리는 디시젠이 개발한 한국형 유방암 예후 예측 검사법이다.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를 기반으로 유방암 예후 예측과 관련된 179개 유전자에 대한 리보핵산(RNA) 발현량을 분석하고 디시젠의 독자적 알고리즘을 통해 재발 및 전이 위험도를 수치로 산출한다. 산출된 수치는 수술 후 화학적 항암치료 시행 여부를 결정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온코프리와 같은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기반 유방암 예후 예측 검사법을 개발해 우수성을 인정받은 디시젠과 글로벌 사업진출에 관한 협력을 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확대 계획에 따라 지속적인 투자와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