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서 악취가 나는 뜻밖의 이유 5

피부 표면의 박테리아나 곰팡이가 땀과 각질, 때와 엉겨 냄새를 만든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누구나 몸에서 냄새가 난다. 피부 표면의 박테리아나 곰팡이가 땀과 각질, 때와 엉겨 냄새를 만든다. 문제는 타인이 내 체취를 고약하다고 느낄 때다. 나쁜 체취를 만드는 의외의 이유를 미국 건강 매체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귀 무좀 = 외이도 등 귀 내부에 곰팡이가 생기면 나쁜 냄새가 난다. 평소보다 귀지가 많아지고 퀴퀴한 냄새가 난다면 외이도 진균증을 의심해야 한다. ‘귀 무좀’이라고도 부른다. 귓속 염증으로 진물이 나면 곰팡이가 서식하기 좋은 눅눅한 환경이 된다. 귀 무좀을 예방하려면 샤워 후 드라이기 등으로 귓속 물기를 잘 말려야 한다. 귀지를 파는 등 외이도를 자극하는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 이어폰을 오랜 시간 사용하는 것도 삼가야 한다.

◆ 요로 감염 = 여성에게 더 흔하다. 요로에 대장균 등이 번식하면 소변을 분해해 암모니아를 생성하는 탓에 평소보다 톡 쏘는 듯한 지린내가 심해진다. 물을 많이 마셔 세균을 몸밖으로 배출하면 악취를 완화할 수 있다. 그러나 방치하면 콩팥을 손상할 수 있으므로 병원에서 치료받는 게 좋다.

◆ 스트레스 = 스트레스를 받거나 과로하면 땀 분비가 늘면서 악취가 심해질 수 있다. 특히 스트레스를 받을 때 나는 땀은 운동할 때와 달리 아포크린샘에서 분비되는데 흔히 ‘개기름’이라 부르는 지방 성분이 많다. 피부 표면의 박테리아가 지방을 분해하는 과정에서 악취를 풍긴다. 평소에 마음을 편안히 먹고 때때로 심호흡으로 스트레스를 풀면 체취를 줄일 수 있다.

◆ 옷 = 면, 실크, 모 등 통기성이 좋은 재질의 옷을 입는 게 좋다. 땀이 났을 때 빨리 증발해야 악취를 막을 수 있다. 운동복으로는 땀을 흡수하여 빠르게 말리는 속건성 재질이 유리하다. 겨드랑이 털이 많은 사람은 제모하는 것도 체취 감소에 도움이 된다.

◆ 커피 = 커피, 초콜릿, 콜라 등 카페인이 많은 음식을 과식하면 땀샘을 자극해 땀 분비를 늘린다. 또 육류와 패스트푸드처럼 단백질과 지방이 많은 음식을 먹고 흘리는 땀은 분해될 때 불쾌한 냄새를 풍긴다. 유황 성분이 많은 음식을 과하게 먹으면 체취가 고약해질 수 있다. 마늘, 양파, 양배추, 브로콜리 등이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6개 댓글
  1. 익명

    커피 초콜릿 콜라 따위의 나쁜 것들 먹지 말고

    마늘 양파 양배추 브로콜리 따위의 좋은 것들 잡숫소.^^

    1. 6677

      마늘 양파 양배추 브로콜리도 땀냄새 독하게 한다는뎁쇼

  2. 익명

    아는게 많아서 먹고 싶은것도 많겠구나.

  3. 강정호

    좃선 종양 똥아 안보면 냄새가 저절로 사라진다

    1. 익명

      아니 안보면 되지 왜 이렇게 말이 많아

    2. 정호 애미

      네 다음 빨갱이

    3. 익명

      어휴 늙은이 쉰내..너 손주 없지?

      1. 조기연

        기사가 맘에 안 들면 보지 마시오.
        다른 사람들에겐 필요한 정보일 수 있잖소.

  4. 훈아

    말들이많구나

  5. ㅇㅇ

    진짜 정치병자들 진짜 다 뒤졌음좋겠다 안볼거면 조용히 보지마세요 관련없는 데 이딴 ㅈ같은 댓글 쓰지말고

  6. 익명

    다.. 인간이고 동물이고 벌레등 냄새가 나요!!

  7. 오성

    상대방을 존중해야 있는그대로 받아요 그대가 있어야 나도 존재합니다

  8. 니애미 남친

    이눔아 글공부나 다시하고 오너라 네 애미애비가 널 잘못 가르쳤구나 조국이 처럼

    1. 익명

      대가리 다 쉰 ㅅㄲ가 별명 꼬라지 함 보소,ㅎ

  9. 조기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늙은 것도 서러운데 냄새까지 난다면…ㅠㅠ
    자신의 몸을 다스리는 것도 예의 중에 하나일 겁니다.

  10. 익익키윽

    그냥 먹고 싶은거 먹고 잘 씻으세여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