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기생충이 돌고래에서 발견되는 이유는 ‘이것’ 때문(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간과 동물의 건강에 위험을 초래하는 육상 기생충이 수천만 톤의 미세플라스틱을 타고 바다를 오염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의 저자인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데이비스캠퍼스 수의학과 부교수이자 감염병 전문가인 카렌 샤피로 박사는 “사람들이 플라스틱 문제를 묵살하는 경우가 많은데 실제로는 미세플라스틱이 세균을 움직이게 할 수 있으며, 이 세균은 결국 우리가 먹는 물과 음식에 들어가게 된다”고 말했다.

쌀알 한 톨보다 크지 않은 미세플라스틱이 남극 대륙만큼 멀리 떨어진 바다까지 오염을 시킨 상황. 이번 연구에서는 육지에서 질병을 일으키는 세 가지 기생충이 미세플라스틱을 타고 바다에 도달해 일반적으로 발견되지 않는 곳까지 오염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 가지 기생충은 톡소포자충(톡소플라스마 곤디), 작은 와포자충(크립토스포리디움), 편모충(지아르디아)으로 인간과 동물 모두를 감염시킬 수 있다. 특히 고양이 배설물에서 발견되는 기생충인 톡소포자충은 많은 해양 생물종을 감염시켜 톡소포자충증을 일으키는 것으로 드러났다.

톡소포자충은 해달과 헥터 돌고래와 태평양 몽크 바다표범을 포함해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물의 죽음과 관련이 있다. 사람에게 톡소포자충증은 평생 질병과 발달 및 생식 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 작은 와포자충과 편모충은 위장 질환을 일으키며, 어린이와 면역체계가 약화된 사람들에게 치명적일 수 있다.

연구팀은 이 기생충들이 바닷물에 있는 폴리에틸렌 마이크로비드(각질제와 세정제와 같은 화장품에서 종종 발견됨)와 폴리에스터 마이크로파이버(의류 및 어망에서 발견됨), 두 가지 종류의 미세플라스틱에 달라붙어 있는지 여부를 평가하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기생충은 마이크로비드보다 마이크로파이버에 더 잘 달라붙었지만 이 두 가지 미세플라스틱 모두 기생충을 운반할 수 있었다. 바다 표면에 떠있는 미세플라스틱은 먼 거리를 여행할 수 있었고, 가라앉은 것들은 동물 플랑크톤, 조개, 홍합, 굴, 전복 및 기타 조개류와 같은 여과 섭식 동물이 사는 바다 바닥 근처에 기생충을 집중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의 공동 저자인 캐나다 토론토대학교 생태학 조교수인 첼시 로치만 박사는 “이번 연구는 해양으로 흘러드는 미세플라스틱의 원천을 막는 것이 중요함을 보여준다”며 “세탁기와 건조기의 필터, 빗물을 처리하기 위한 생체 보존 체류지 등의 기술과 플라스틱 산업 및 건설 현장의 미세플라스틱 방출을 방지하기 위한 관리법 등의 줄이기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Association of zoonotic protozoan parasites with microplastics in seawater and implications for human and wildlife health)는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