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잠 방해하는 코골이, 방치하면 뇌 손상까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가족이나 친구의 코골이 때문에 밤잠을 못 이룬 경험이 있을 것이다. 코골이는 소음 뿐 아니라 그 사람의 건강 상태를 알려주는 바로미터다. 코골이가 오랫동안 이어진다면 낮의 졸림, 피로감, 판단력 저하, 집중력 장애, 성기능과 인지능력의 저하를 유발할 수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코를 심하게 고는 사람의 상당수가 수면무호흡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이다. 수면무호흡증이란 10초 이상 숨을 쉬지 않는 무호흡증세가 시간당 5회 이상이거나 7시간 수면 중 30회 이상일 때를 말한다. 옆에 있는 사람이 잠자면서 잠깐씩 숨을 멈추면 이 병을 의심해야 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이재서 교수는 “수면무호흡증은 수면 중에 산소공급을 저하시키고 뇌를 깨우는 각성상태를 자주 유발하게 된다”면서 “몸에 산소 공급이 안 되면 대뇌조직이 손상을 받아 기억력이나 수행능력에 장애가 생길 수도 있다”고 했다.

 

또한 수면무호흡증은 고혈압, 당뇨, 뇌졸중, 돌연사, 허혈성 심장질환, 부정맥의 원인이 될 수 있다. 65세 이상 환자 가운데 수면무호흡증이 1시간에 15번 이상 발생할 경우, 뇌졸중에 걸릴 확률이 3.5배나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대한이비인후과학회는 수면무호흡증 예방·관리를 위해 적정 체중을 유지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과체중이 되면 목 부위에 쌓인 지방조직이 기도를 압박해 연조직의 진동을 강화시킨다. 지방이 쌓이면 목 안의 공간이 상대적으로 줄어들면서 코골이가 나타나는 것이다. 살을 빼면 건강 증진 뿐 아니라 코골이를 줄이는 데도 큰 도움이 된다.

 

과 담배도 끊는 것이 좋다. 술취한 사람의 코골이가 유난히 심한 것을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술은 기도를 열어주는 근육을 이완시켜 기도를 좁아지게 만든다. 음주는 수면을 방해하는 역할까지 하기 때문에 코골이를 하는 사람이 술을 마시면 평소보다 더욱 숙면을 취하기 어려워진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코골이는 낮에 졸림을 유발해 업무나 학업 능력 저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심뇌혈관 질환 예방을 위해서라도 수면무호흡증을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 특히 아이가 수면무호흡증을 보인다면 빠른 시일 내에 치료를 해야 한다.

 

이재서 교수는 “코골이 및 수면무호흡증의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하룻밤 동안 수면검사실에서 자면서 수면무호흡의 유무 및 심각도를 판정하는 수면다원검사를 받아야 한다”면서 “정확한 진단에 따라 다양한 치료를 받으면 합병증과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고 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윤형도

    코골이가 오랫동안 유지된다면 인지능력이 저하될 수 도 있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