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쳐켐, 美 FDA에 전립선암 치료제 ‘FC705’ 임상 1/2a상 신청

방사성의약품 전문기업 퓨쳐켐(대표이사 지대윤)은 미국식품의약국(FDA)에 전립선암 치료제 FC705의 임상 1/2a상을 신청했다고 29일 밝혔다.

미국 임상은 University of Maryland Medical Center 외 5개 기관에서 진행될 예정며, ▲1상에서는 100mCi 용량으로 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단일투여 진행 ▲2a상에서는 100mCi 용량으로 20명 환자를 대상으로 반복투여를 진행해,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Metastatic Castration Resistant Prostate Cancer, mCRPC) 환자를 대상으로 안정성 및 유효성을 평가할 계획이다.

퓨쳐켐은 “국내 임상1상 중간발표에서 임상에 참여한 거세저항성전이(mCRPC)환자 중 PSA 수치가 최대 92% 감소해 적은 용량의 단일 투여로도 높은 유효성을 확인했다”며 “경쟁 약물인 플루빅토의 FDA 승인으로 퓨쳐켐의 FC705의 성공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국립암연구소(National Cancer Institute)에 따르면 한국의 전립선암 치료제 시장 규모는 2025년까지 약 1조4000억 원 규모이며, 글로벌 시장 규모는 같은 기간 약 29조8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용주 기자 kgfox1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