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먹고 자면 살 빠질까? 체지방 태우는 음식

[그래픽=최소연 디자이너]
체지방을 줄이려면 운동은 기본! 하지만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하고 포만감이 오래 이어지게 하는 음식도 있다. 다른 음식은 덜 먹게 하고 체지방을 태우는 음식, 어떤 게 있을까?

살코기: 고기는 죄가 없다. 사실 고기는 체중 증가의 원인은 아니다.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저녁에 많이 먹는 것이 문제일 뿐. 닭가슴살, 돼지고기 안심 등 단백질은 풍부하고 지방이 적은 살코기를 조금씩 나눠서 먹자. 근육 유지에 도움 될 뿐 아니라 단백질을 소화하느라 우리 몸은 열량을 더 많이 소모한다.

자몽 : 달콤한 맛과 신맛, 쓴맛이 조화를 이루는 과일. 식사 전 자몽 반 개나 자몽 주스 1잔을 마시면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자몽 주스를 마신 사람이 더 날씬하고 뱃살 고민도 적었다. 이는 쌉싸름한 맛을 내는 나린진 성분 때문. 지방분해 단백질을 활성화해 체지방 분해를 촉진하고 식욕을 억제한다.

바나나 : 많은 이들의 몸매 관리 식단에 바나나가 빠지지 않는다. 비타민A와 B가 풍부하고 포만감도 높다. 식이섬유 90% 이상인 저항성 전분이 지방분해를 촉진하고 펙틴 성분이 장 기능을 활발하게 해 변비에도 좋다. 다만, 다이어트에는 초록빛이 약간 도는 살짝 덜 익은 바나나가 낫다.

생강 :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대표 식재료. 디아스타아제와 단백질 분해효소가 포함돼 소화액 분비를 자극하고 장운동을 촉진한다. 연구에 따르면, 생강 속 진저롤과 쇼가올이 지방 연소를 도와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되며 신진대사를 20% 증가시킨다. 다만 열이 많아 더위를 참지 못한다면 생강 섭취는 피할 것.

땅콩버터 : 한 스푼 듬뿍 떠먹으면 바로 뱃살이 찔 것 같지만, 의외로 체지방을 태우는 데 도움 된다. 몸에 좋은 단일불포화지방이 풍부하고 단백질과 섬유질도 다량 들어있기 때문. 조금만 먹어도 포만감이 드는 덕분에 다른 음식은 덜먹게 되는 효과가 있다. 다만 땅콩버터 자체 열량은 높다는 점을 기억하자.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개 댓글
  1. 조기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 이지효

    제가 좋아하는 자몽, 살코기, 땅콩버터가 살을 찌게 하는게 아니라 의외로 체지방을 활활 태우는 음식이었다니 놀랍네요. 뭐든 많이 먹으면 살이찌겠지만 그래도 앞으론 조금이나마 마음 편하게 좋아하는 음식들을 먹을 수 있겠네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