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한국AZ, 고지혈증 치료제 아시아 진출 협력

대웅제약-한국AZ 협약식[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은 27일 한국 아스트라제네카(AZ)와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인도네시아·태국·필리핀·말레이시아에서의 ‘크레젯’ 라이선스아웃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양사는 올해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내년 태국∙필리핀∙말레이시아에서 크레젯의 현지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미국심장학회·미국심장협회(ACC/AHA), 유럽심장학회·유럽동맥경화학회(ESC/EAS) 등 글로벌 진료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최대 용량의 스타틴 치료 이후에는 스타틴과 에제티미브의 복합제를 사용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고용량의 스타틴에 내약성을 갖지 못하는 많은 이들에게 로수바스타틴·에제티미브 복합제인 크레젯은 치료옵션이 될 전망이다.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한 고지혈증 치료제 크레젯은 로수바스타틴·에제티미브 복합제다. LDL-콜레스테롤 강하와 지질 수치 개선 및 관상동맥 죽상경화증 진행 지연에 우수한 효과가 있다.

임상 3상 연구를 통해 우수한 안전성이 입증됐으며, 식사와 관계없이 1일 1회 복용이 가능해 복약 편의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크레젯은 2016년 출시 이후 꾸준한 매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대웅제약은 해당 국가에 허가 취득과 유지, 제품의 생산 및 수출을 담당한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해당 국가에서 제품의 유통과 판매를 담당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등 4개국 전체 고지혈증 시장은 약 6억2200만 달러(약 7543억원)로 복약편의성을 개선한 복합제에 대한 수요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우수한 생산·글로벌 허가 역량을 기반으로 크레젯을 아시아 4개국에 진출시키고, 양사가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협력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발전시키겠다”고 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