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지표 다시 좋아질까? 코로나 시국선 ‘나빠졌었다’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야외활동 등이 다시 늘었다. 이러한 현상이 건강지표 개선으로 이어질 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사진=JV_JEA/게티이미지뱅크]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면서 국민들의 건강지표가 다시 개선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코로나19가 유행하는 동안 전반적인 건강지표가 악화되는 추세를 보였기 때문.

질병관리청이 코로나19 유행 전후(2019-2021년) 만 19세 이상 성인의 주요 건강행태와 만성질환 지표를 분석한 결과다.

신체활동, 끼니거름, 우울감과 스트레스, 당뇨병 관리지표는 코로나가 유행하는 2020~2021년 지속적으로 악화됐다.

중등도 이상 신체활동 실천율은 코로나 유행 전(2019년) 24.7%에서 유행 후(2020년) 19.8%로 크게 감소(4.9%p)했고, 2021년에는 여기에 추가적으로 소폭 감소(0.1%p)가 일어나 19.7%에 이르렀다.

아침결식 예방인구 비율(최근 1주일 동안 아침식사를 5일 이상 한 사람의 분율)은 2019년 53.4%, 2020년 51.5%, 2021년 50.0%로,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여 아침을 거르는 인구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감 경험률은 2019~2021년 5.5%, 5.7%, 6.7%로 늘었고, 스트레스 인지율은 2019년 25.2%에서 2020년 26.2%로 증가했고 2021년에는 그 수준이 유지됐다.

30세 이상의 당뇨병 진단 경험률은 2019~2021년 8.0%, 8.3%, 8.8%로 증가했다. 반면, 당뇨병 진단경험자의 치료율은 91.9%, 91.5%, 91.2%로 감소해 당뇨병 환자는 늘어나는데 관리는 오히려 소홀해지는 추세를 보였다.

코로나 방역수칙으로 중요해진 개인위생마저 다시 느슨해지는 분위기다. 외출 후 손 씻기 실천율은 2019년 85.5%에서 2020년 97.6%로 크게 증가(12.1%p)했지만, 2021년에는 94.5%로 다시 3.1%p 줄어들었다. 비누와 손 세정제 사용률도 81.3%에서 93.2%로 크게 증가(11.9%p)했다가 89.3%로 감소(3.9%p)했다.

비만율과 고혈압 진단 경험률도 다시 늘고 있다. 비만율은 2020년 0.5%p로 소폭 감소했지만 2021년 0.9%p 늘어 32.2%에 이르렀고, 고혈압은 2019년 19.4%에서 2020년 19.2%, 2021년 20.0%로 소폭 줄었다가 다시 늘어났다.

흡연과 음주는 개선되고 있다. 현재흡연율(현재 흡연하는 사람의 분율)은 2019~2021년 20.3%, 19.8%, 19.1%로 감소했고, 월간음주율은 59.9%, 54.7%, 53.7%로 큰 감소세를 보였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