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식도암 환자도 내시경 치료로 생존율 향상

식도암 환자가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을 받으면 생존율이 높아진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65세 이상 고령의 식도암 환자의 장기 생존율을 높이는 방안이 나왔다.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과 같은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예후가 좋다는 연구결과다.

식도암은 세계에서 7번째로 흔한 암종으로 5년 생존율이 15~25%에 불과한 것으로 보고된다. 조기 진단으로 치료를 시작하면 예후를 크게 높일 수 있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최근 고령화 등으로 내시경을 받는 인구가 늘면서 조기 식도암을 진단받는 경우가 증가하는 추세다. 국내에서는 편평상피세포암이 전체 식도암의 95%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60~70대에, 주로 남성에게 많이 발생한다.

연세대 의대 용인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허철웅 교수,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정다현 교수 연구팀은 조기 식도암을 진단받고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 등을 받은 65세 이상 환자 29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환자들의 평균 나이는 71세였다.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 등의 치료를 받은 후 3년, 5년, 10년 생존율은 각각 82.5%, 73.1%, 59.7%로 우수하게 나타났다.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은 내시경을 시행하면서 선종 및 림프절 전이가 없는 조기 식도암을 제거하는 시술이다. 수술적 치료와 비교하면 병원 입원 기간이나 시술 시간이 유의미하게 더 짧다는 장점이 있다. 두 치료의 생존율과 완치적 절제율은 유사하게 나타났다. 환자가 다른 장기 암의 과거력이 있거나 전신상태가 불량한 경우, 조직 결과에서 림프혈관 침범이 확인된 경우에는 치료 후에도 장기적인 예후가 불량했다.

허철웅 교수는 “식도암 수술은 범위가 넓고 난이도가 높아 합병증 발생 위험이 크다”며 “고령의 조기 식도암 환자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장기 생존율을 높이는 것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은 고령의 조기 식도암 치료에 큰 유용성을 보인 만큼 많은 환자가 치료 기회를 추가로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SCI급 국제 학술지 《Frontiers in Medicine》에 게재됐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