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과체중’도 있나? “있지만 그래도 빼세요”

건강한 과체중이어도 체중 감량을 하면 비알콜성 지방간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사진=ING alternative/게티이미지뱅크]
‘건강한 과체중’이란 뭘까? 체중은 정상 범위를 상회하지만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 등 대사질환 지표는 정상인 상태다.

건강한 과체중을 가진 사람은 건강에 자신해도 될까? 기왕이면 체중을 줄이는 편이 좋다.

최근 연구에 의하면 건강한 과체중인 사람도 체중을 줄이면 그 만큼 지방간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성균관대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성은주, 조인영 교수와 데이터관리센터 류승호, 장유수 교수 연구팀이 건강한 과체중 성인 1만 477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2011년~2019년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중 지방간 및 간 섬유화가 없으면서 대사적으로 건강한 과체중 성인들을 5.2년간 추적, 분석했다.

그 결과, 건강한 과체중이나 비만인 사람도 체중을 줄이면 비알콜성 지방간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체중 변화와 지방간 위험률 간의 인과관계를 파악하고자, 첫 건강검진 때의 체중과 다음 건강검진 때의 체중을 비교 분석했다.

그러자 ▲체중이 1~5% 감소했을 땐 체중이 변하지 않은 군보다 비알콜성 지방간 발생위험이 17% 감소했고 ▲체중이 5% 이상 감소했을 땐 발생위험이 48% 줄어들었다. 반면 ▲체중이 1~5% 증가했을 땐 비알콜성 지방간 발생위험이 21% 늘었고 ▲5% 이상 증가했을 땐 발생위험이 51% 증가했다.

또한, 체중이 5% 이상 감소한 그룹은 간 섬유화 점수가 중등도 이상으로 높은 지방간 위험률이 줄어, 체중과 비알콜성 지방간 사이에 직접적인 연관이 있음을 시사했다.

조인영 교수는 “대사질환이 있는 비만은 체중 감량으로 비알콜성 지방간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점이 여러 선행 연구를 통해 잘 알려져 있다”며 “대사질환이 없는 건강한 비만도 체중 감량으로 비알콜성 지방간 위험을 줄인다는 것을 이번 연구를 통해 처음으로 규명했다”고 말했다.

류승호 교수는 “대사질환이 없는 과체중이더라도 안심은 금물”이라며 “수치적으로 과체중이거나 비만한 사람은 비알콜성 지방간을 예방하기 위해 운동 및 건강한 식습관으로 체중을 감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소화기학회 공식 학술지 ≪임상 소화기병학 및 간장학 (Clinical Gastroenterology and Hepatology)≫에 실렸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