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 vs 맥주 애호가 비교…더 날씬하고 튼튼한 쪽은?(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왕 술을 마실 거면 맥주와 위스키, 브랜디 등의 증류주보다는 와인을 마시는 게 건강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것 같다. 맥주와 증류주를 마시는 사람들은 심장질환과 관련된 유해한 지방이 많지만 와인 애호가는 그렇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미국 아이오와주립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레드와인을 즐기는 사람은 장기 주변에 쌓여 여러 가지 건강 문제를 일으키는 내장 지방 수치가 적었고, 화이트와인을 적당히 마시는 사람은 골밀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의 데이터를 이용해 40세에서 79세의 백인 영국인 1869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매년 세 가지의 설문지를 통해 인구 통계학적 정보와 음주 및 생활방식 등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을 전체 음주량의 4분의 3을 차지하는 술 종류에 따라 맥주, 와인, 증류주의 세 그룹으로 나눴다. 그리고 스캔을 통해 신장, 체중, 혈액 샘플과 체성분 등을 측정했는데 이를 토대로 신체의 장기에 축적된 내장 지방과 피하 지방, 근육의 양, 골밀도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맥주나 증류주를 마시는 사람들은 내장 지방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맥주가 알코올 도수는 가장 낮지만 탄수화물과 칼로리가 높아 내장 지방 증가를 이끈다”고 설명했다.

증류주를 주로 마시는 사람들은 내장 지방과 피하 지방 수치가 모두 높았다. 반면에 레드와인을 마시는 사람들은 지방 수치가 낮았다.

연구팀은 “와인이 염증을 줄이고, 좋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며 지방이 축적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며 “화이트와인을 마시는 것은 내장 지방 수치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았지만 적당히 마시는 사람들은 골밀도가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레드와인은 적당히 마실 때 심장질환, 고혈압 및 당뇨병 위험 감소와 같은 다른 건강상의 이점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이번 연구는 마시는 술 종류와 체 성분 사이의 직접적인 연관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어떤 종류의 술이든 하루에 1~2잔의 적당량을 마셔야 알코올로 인한 폐해를 막고, 효과를 볼 수 있다”며 “체중 증가를 막고 건강상 효과를 보려면 와인을 즐기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Beer, wine, and spirits differentially influence body composition in older white adults–a United Kingdom Biobank study)는 《오비서티 사이언스 앤 프랙티스(Obesity Science & Practice)》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