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랑하면 오래 사나?… 장수에 관한 오해 4

장수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많고 복합적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명은 재천이라 했지만, 생활 태도와 습관은 수명에 영향을 준다. 그러나 상식처럼 퍼진 장수에 관한 정보 중 ‘가짜 뉴스’가 적지 않다.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장수에 관한 그릇된 통념을 집어냈다.

◆ 명랑 = 웃음은 뇌졸중과 심혈관 질환 위험을 낮춘다. 당연히 잘 웃는 사람은 우울증에 시달리는 사람보다 오래 산다. 그러나 밝고 쾌활한 사람보다 더 오래 사는 이들이 있다. 신중하면서도 끈질긴 성격의 소유자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80세 이상 1500명을 조사한 결과다. ‘다 잘 될 거야’ 식의 낙천적인 사람들은 정기 검진을 잊어버리는 등 건강상 위험을 더 자주 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생을 즐기되, 필요한 경우 진지해지는 균형이 필요하다.

◆ 노동 = 연구에 따르면 부지런히 일하는 사람은 조기 사망 위험이 20-30% 낮다. 동료들과 협업하고, 마음속으로 업무를 시뮬레이션하는 것은 정신 건강에도 이롭다. 은퇴 시기를 1년 늦추면 사망 위험이 11%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삶의 의미를 찾는 봉사 활동도 도움이 된다. 다만, 회사 일을 집에 가져가야 할 정도의 과로는 해롭다.

◆ 가족력 = 유전적 요인은 분명 수명에 영향을 미친다. 연구에 따르면 부모 중 한쪽이 70세 이상 살면 자식이 그보다 오래 살 확률이 높다. 그러나 유전의 영향은 생활 습관과 환경에 비하면 새 발의 피다. 이미 50세가 됐다면 향후 기대 수명을 늘리는 주요인은 유전적 변수보다 △건강한 체중 유지 △금연 △건강한 식단 △절주 등이라는 연구도 있다.

◆ 너무 늦었다? = 담배를 끊거나 운동을 시작하는 데 ‘너무 늦은’ 시기는 없다. 45~54세 사이에 금연하면 계속 피우는 이들보다 수명이 6년 늘어난다.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실린 연구 결과다. 운동이나 자외선 차단제도 마찬가지. 평생 안 했다면 지금이라도 하는 게 낫다. 호주 퀸즐랜드 대학 연구에 따르면 중년도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면 피부 노화를 늦출 수 있다. 캐서린 존슨 박사는 “해로운 습관의 흔적을 완전히 지울 수 없더라도 변화를 시도하는 건 언제나 가치 있다”고 말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개 댓글
  1. 향기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2. 조기연

    저에게 유익한 정보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