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백내장에도 영향” 눈 건강 위해 선글라스 고르는 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날씨가 부쩍 따뜻해지고 코로나19 거리두기 지침이 해제되면서 야외 나들이를 떠나는 사람이 많아졌다. 햇볕은 따스하지만, 자외선에 많이 노출되면 눈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외출 시 피부 보호를 위해 선크림 등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만 자외선은 눈 건강도 해칠 수 있다. 자외선은 파장에 따라 UV-A, UV-B, UV-C로 나뉜다. 이중 UV-B, UV-C는 각막에 거의 흡수되지만 UV-A는 각막과 수정체에 일부 흡수되고, 일부는 망막까지 도달한다. 특히 강하고 오랜 자외선 노출은 수정체에는 백내장, 망막에는 황반변성 등의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

◆ 30~40대 백내장, 황반변성 환자 증가
백내장은 수정체에 혼탁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눈에 들어오는 빛이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대로 통과하지 못해 시야가 뿌옇게 보인다. 보통 백내장은 60세 이상 노인층에서 주로 발생하지만 최근에는 30~40대 젊은 층에서도 백내장 환자가 늘고 있다. 고려대 구로병원 안과 이숙연 교수는 “젊은 층에서의 백내장은 대부분 외상이나 당뇨, 아토피 등 전신질환이 있는 경우, 스테로이드 등 약물을 오래 사용한 경우 주로 발병한다”며 “스마트폰 사용 증가로 푸른 파장 빛이나 야외활동으로 자외선 노출시간이 많아지는 것도 다소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백내장을 예방하려면 균형 잡힌 식생활, 금연과 절주를 비롯해 당뇨 등 동반된 전신질환 치료와 함께 과도한 일광노출을 가능한 피해야 한다. 이 교수는 “야외활동 시 선글라스를 착용해 눈을 보호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황반변성은 안구 내 망막 중심부에 위치한 황반이 변성돼 시력장애가 생기는 질환이다. 황반변성은 65세 이상 인구의 실명을 유발하는 가장 큰 원인이다. 최근 통계에서는 40~50대 젊은 환자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 황반변성 원인은 유전적 요인과 함께 담배나 비만 등의 환경적 요인이 꼽히며, 자외선 노출이나 포화지방산 섭취가 그 발생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 눈 건강 위해 외출 시 선글라스 필수
이숙연 교수는 “자외선이 강한 날은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불가피할 경우에는 선글라스를 반드시 착용하거나, 양산이나 모자를 써서 눈을 보호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선글라스를 선택할 때는 자외선 차단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자외선 차단 기능이 떨어지는 선글라스는 착용해도 효과가 없다. 특히, 색상은 진하지만 자외선 차단 기능은 부족한 선글라스는 더 위험하다. 짙은 색의 선글라스는 눈으로 들어오는 가시광선 양을 줄여 눈의 조리개 역할을 하는 동공을 크게 만든다. 동공이 커진 상태에서 더 많은 양의 자외선을 흡수하면 치명적일 수 있다. 선글라스를 고를 때는 먼저 자외선 차단 지수를 확인하는 것이 필수다. 또한 푸른 계열의 선글라스는 피하는 것이 좋다.

자외선은 유아기 시력 형성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 교수는 “아이의 수정체는 성인보다 투명해서 파장이 짧은 빛도 수정체에서 흡수되지 못하고, 망막에 더 많이 노출될 수 있다. 자외선이 강한 날에는 아이들도 선글라스를 착용하도록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